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7503 0512019120956787503 01 0107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86256000 1575886261000 related

北김영철, 트럼프 경고에 "우리는 잃을게 없어…조선 너무 몰라"(종합)

글자크기

"트럼프는 잘망스런 늙은이", "우리 분노만은 뺏지 못할 것"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나혜윤 기자 = 북한은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고에 "우리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연말 시한을 재차 상기시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김영철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발언들에 대해 "참으로 실망감을 감출 수 없는 대목"이라며 "트럼프가 매우 초조해하고 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만약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적대적 방식'(hostile way)으로 행동한다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이 전날 동창리 발사장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위한 로켓 엔진 연소 실험으로 추정되는 '중대한 실험'을 했다고 발표한데 대한 경고 메시지로 읽혔다.

이에 대해 김영철 위원장은 "이렇듯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여서 또다시 '망령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 될 시기가 다시 올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간다면 나는 트럼프에 대한 우리 국무위원장의 인식도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더이상 우리에게서 무엇을 빼앗는다고 해도 굽힘없는 우리의 자존과 우리의 힘, 미국에 대한 우리의 분노만은 뺏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격돌의 초침을 멈춰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그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 협박성 표현들을 골라보는 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라며 "시간끌기는 명처방이 아니다"라며 여전히 협상이 기회가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미국이 용기가 없고 지혜가 없다면 흘러가는 시간과 함께 미국의 안전위협이 계속해 커가는 현실을 안타깝게 지켜보는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에 담화로 맞대응하면서 북미간 기싸움은 연말 시한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거듭 언급하고 있는 점을 볼 때 북미 정상간 신뢰마저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논평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측근들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인식공격성 발언들을 계속한다면 결국 북미 정상 간의 우호적 관계도 큰 타격을 입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freshness410@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