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8672 0022019120956788672 04 0402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92749000 1575927102000

'개헌' 포기 안한 아베 “반드시 내 손으로 완수하고 싶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개헌 의지를 다시 한번 확고히 했다. 다만 개정 헌법 시행 시기를 2020년에서 2021년 9월까지로 방향을 바꿨다.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9일 오후 6시 임시국회 폐회를 계기로 가진 기자회견에서 헌법 개정 관련 질문에 "반드시 내 손으로 완수해가고 싶다"고 답했다.

여야를 넘어 레이와(令和) 시대에 걸맞은 헌법 개정 원안 마련을 가속화 하겠다는 것이다.

아베 총리는 취재진 앞에서 "국가의 형태와 관련한 대개혁에 도전해 새로운 국가 건설을 강력히 추진할 것"이라며 "그 맨 앞에 헌법 개정이 있다"고 말했다.

당초 아베 총리는 "자위대를 헌법 9조에 명기하자"고 주장하며 2020년 도쿄올림픽 전까지 개정 헌법을 시행하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자민당은 임시 국회 마지막 날인 이날 개헌을 염두에 둔 국민투표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려 했다. 그러나 야당의 반대로 성사되지 못한 채 임시 국회가 폐회하며 아베 총리의 목표 실행은 어려워졌다.

이미 마이니치신문은 지난 7일 아베 총리가 내년 개헌 시행을 단념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가 개헌 의지를 꺾은 것은 아니었다. 그는 지난 10월 중의원 예산 위원회에서도 "(개헌이) 내가 말한 대로 모두 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이날 다시 한번 개헌 의지를 재천명하며 개헌 이슈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은 아베 총리가 자신의 총리 임기가 끝나는 2021년 9월까지는 자위대를 명기하는 방향의 헌법 개정 국민투표를 시행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의원(하원) 해산과 총선거 가능성에 대해 "국민의 신임을 물어야 할 때가 왔다고 생각되면 결행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또 최근 논란이 된 '벚꽃 보는 모임' 관련 질문도 나왔다. 아베 총리는 세금이 들어가는 정부 주관 봄맞이 행사에 자신의 지역구 후원회 관계자를 대거 초청한 사실이 드러나 비판을 받고 있다. 그는 초청자 가운데 다단계 업체 '재팬 라이프'의 전 회장도 초대했다는 의혹에 대해 "개인적인 관계는 전혀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