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8770 0432019120956788770 04 0401001 6.1.15-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75893303000 1575896170000

SNS 구독자 늘리려 전쟁지역 찾아 여행…커지는 우려

글자크기

<앵커>

'다크 투어리즘'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전쟁이나 재해가 벌어진 곳을 찾아 교훈을 얻는 여행을 말하는데, 최근 내전이 일어난 중동같이 지금 위험한 지역으로도 일부러 여행을 가는 이들이 많습니다.

카이로 이대욱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시리아 북부 최대 도시 알레포, 9년째 이어지고 있는 시리아 내전에서 가장 치열한 전투가 벌어지는 곳입니다.

3년 전 정부군이 장악했지만 아직도 치안은 불안합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영국인 여성은 인적도 끊기고 폐허가 된 도시 곳곳을 홀로 여행하고 있습니다.

[여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큰 시장이었습니다. 지금은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습니다.]

시리아 정부는 1년 전부터 단체 관광객까지 허용했습니다.

관광객이 늘면서 SNS 구독자 등을 늘리기 위해 더 위험한 곳을 찾는 모험객들에 대한 우려는 커지고 있습니다.

이 독일인 남성은 파키스탄-아프가니스탄 접경 지역을 여행 중입니다.

탈레반이 수시로 출몰해 교전이 벌어지는 곳이라 경찰 차량까지 얻어 타고 이동합니다.

[최근 수년간 관광객과 경찰에 대한 납치와 사살이 빈번해서 이곳 발루치스탄 지역은 여행하기에 가장 위험한 곳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여행은 관광객의 안전 위험뿐만 아니라 전쟁으로 집과 가족을 잃은 지역에 여행을 가는 것 자체가 비인도적인 행동이라는 비판도 나옵니다.

우리 정부는 내전이 벌어지고 있는 중동국가에 대한 방문 자체를 금지하고 있으며, 어길 경우 여권법 위반으로 처벌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부영, 영상편집 : 정용화)
이대욱 기자(idwook@sbs.co.kr)

▶ ['마부작침 뉴스레터' 구독자 모집 이벤트] 푸짐한 경품 증정!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