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8825 0722019120956788825 04 0401001 6.0.22-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5893640000 1575897500000

뉴질랜드 '화이트섬' 관광 중 화산 폭발…"5명 숨져"

글자크기

사상자 대부분 관광객…정확한 국적 확인 안 돼



[앵커]

화산 분화구 관광으로 유명하죠. 뉴질랜드 북섬 동쪽에 있는 화이트섬에서 화산이 분출했습니다. 분화구 주변에 있던 관광객들 가운데 5명이 숨졌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윤샘이나 기자입니다.

[기자]

희뿌연 연기가 섬 전체를 집어삼켰습니다.

배에 탄 사람들이 전속력으로 섬에서 멀어집니다.

아직 섬에 남은 사람들은 뜨거운 연기와 화산재를 피해 작은 고무보트에 서둘러 올라탑니다.

뉴질랜드 북섬에서 48킬로미터 떨어진 화이트섬에서 화산이 분출한 건 현지시간 오늘(9일) 오후 2시 10분쯤입니다.

화산재가 3600미터 높이까지 솟았고, 두 번째로 높은 4등급의 화산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뉴질랜드 경찰은 현재까지 5명이 사망했고 20여 명이 화상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사상자는 대부분 관광객으로 보이는데, 정확한 국적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존 팀스/뉴질랜드 경찰청 부청장 : 우리는 여러 채널을 통해 가능한 한 빨리 섬에 남아 있는 사람을 포함해 화산 분출과 관련된 사람들의 정확한 숫자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화이트섬은 직선거리가 최장 2킬로미터에 불과한 무인도인데 화산 활동이 유명 볼거리입니다.

오늘도 분출이 시작되기 직전까지 분화구를 구경하기 위해 걸어 들어가는 관광객들의 모습이 목격된 바 있어 사상자는 더욱 늘어날 걸로 보입니다.

뉴질랜드 정부는 "추가 분출 가능성은 없다"면서도 주변 주민들에게 건물 밖으로 나오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화면제공 : 트위터 @sch)

(영상디자인 : 이지원)

윤샘이나 기자 , 박인서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