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8883 0012019120956788883 05 0506001 6.0.22-RELEASE 1 경향신문 47077165 false true true false 1575894061000 1575894250000

‘국내파 실험’ 벤투, 데뷔전 치르는 벨…“목표는 항상 우승하는 것” 이구동성

글자크기

남녀 사령탑 동아시안컵 출사표

경향신문

한국 축구 남자 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왼쪽 사진)과 여자 대표팀 콜린 벨 감독(오른쪽)이 9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부산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남녀 축구대표팀 사령탑이 이구동성으로 동아시아 정상 정복을 다짐하는 출사표를 던졌다. 파울루 벤투 남자대표팀 감독(50)은 우승과 선수층을 두껍게 만드는 실험을 함께하겠다는 두 토끼 사냥을 예고했다. 콜린 벨 여자대표팀 감독(58)은 데뷔전 무대에서 아시아 강호들을 상대로 물러서지 않겠다고 했다.

벤투 감독은 9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모든 대회에서 목표는 최대한 좋은 결과를 얻는 것”이라며 “좋은 결과를 내는 것뿐만 아니라 새롭게 합류하는 선수들의 기량을 시험하고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41위인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11일 홍콩(138위)과 첫 경기를 치른 뒤 중국(15일·75위)과 일본(18일·28위)을 순서대로 상대한다. 객관적인 전력을 감안하면 동아시안컵 우승 경쟁은 한국과 일본의 2파전이 예상된다. 한국으로선 2년 전 일본 도쿄에서 열린 동아시안컵에서 일본을 4-1로 대파했던 기분 좋은 추억을 되풀이해야 한다. 일본의 일방적인 경제 보복으로 어느 때보다 한·일전의 중요성이 치솟았기에 더욱 절실한 목표이기도 하다.

벤투 감독은 “최대한 잘 준비해 승리하겠다”며 무덤덤한 반응을 보였으나 일본의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만날 때마다 큰 압박을 받는 한국을 상대로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고 승리를 다짐했다.

벤투 감독은 해외파들이 빠진 이번 대회에 K리그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던 국내파를 중심으로 선수들에게 빌드업 축구를 이식해 우승까지 노리겠다는 각오다. 벤투 감독은 “새로운 선수들과 오랜만에 합류한 선수들의 기량을 확인할 좋은 기회”라며 “이번 대회를 앞두고 많은 시간이 주어지지 않았다. 홍콩과의 첫 경기부터 조직력의 발전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기자회견에 나선 벨 여자대표팀 감독도 “우승이라는 목표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현실적으로 항상 이길 수는 없겠지만, 마음가짐은 항상 이긴다는 각오로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 여자축구 사상 첫 외국인 사령탑인 벨 감독은 일본, 중국, 대만이 우승을 다투는 동아시안컵에서 14년 만의 정상에 도전한다. 벨 감독은 10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중국과 데뷔전을 치른다.

부산 |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