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8953 0722019120956788953 05 0501001 6.0.22-RELEASE 72 JTBC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94780000 1575897739000

손흥민 '70m 폭풍 질주' 골…'푸스카스상' 후보 거론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손흥민 선수의 이 골 장면은 몇 번을 봐도 질리지 않습니다. 우리만 그런 건 아닌 것 같습니다. 오늘(9일)도 전 세계 축구 팬들은 이 골과 함께 그동안 축구 역사를 빛냈던 최고의 골을 줄 세웠습니다. 또, 누구의 골이 가장 아름다웠는질 두고 행복한 논쟁을 이어갔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아랍의 한 언론은 손흥민의 골을 한장면 한장면 쪼개서 분석했습니다.

공을 몰고 서서히 속력을 끌어내더니 하프라인을 넘어서선 최고 시속 34km를 찍었습니다.

70m를 내달렸다고 했지만 손흥민이 실제 골을 터뜨리기까지 뛴 거리는 80m나 됐습니다.

추억의 축구 전설들도 하나씩 불러냈습니다.

브라질의 호나우두가 1996년 넣은 골.

운동장 끝에서 끝까지 달리며 모두를 놀라게 한 라이베리아 공격수 조지 웨아의 득점.

또, '역대 최고'라는 수식어가 붙는 마라도나의 골과 견줬습니다.

손흥민이 아름다운 골을 넣는 비결도 조명됐습니다.

먼저 시원한 질주를 떠올렸습니다.

지난해 첼시전의 이 골도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습니다.

스피드를 끌어내면서도, 공을 자신의 몸 주위에 바짝 붙이고 하는 드리블도 주목했습니다.

공과 함께 빨리 달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뛰어난 기술이 필요한데, 수비가 다가서면 앞으로 툭 차놓고 달리면서 영리하게 상대를 혼란에 빠트립니다.

[손흥민/토트넘 : (달릴 때 앞에 뭐가 보이던가요? 아무것도 보이지 않죠?) 아니요. 왼쪽에 델리 알리도 보였고, 많은 번리 수비수들이 다 보였어요.]

국제축구연맹, 피파는 손흥민의 골을 올 한해 가장 아름다운 골, 즉 '푸스카스상'의 유력 후보로 거론했습니다.

축구 팬들은 손흥민과 수아레스의 골을 저울질하며 누가 최고인지, 즐거운 논쟁에 들어갔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 영상그래픽 : 박경민)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온누리 기자 , 유형도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