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9038 0252019120956789038 01 0101001 6.0.21-HOTFIX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75895651000 1575895696000 related

김무성 "文, 민노총 때문에 김진표 총리임명 주저하나…기가막혀"

글자크기
"金, 정치·경제 두루 경험해…경제 살리려면 자유시장경제 중시하는 인물 임명해야"
김진표, 차기 총리 유력 검토됐으나 민노총·참여연대 반대 등으로 보류된 듯

조선일보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지난달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을 임명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김 의원은 차기 총리로 유력하게 거론됐으나 친여(親與) 성향 시민단체 등 여권 지지자들의 반대로 청와대가 재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4선의 민주당 김 의원은 경제부총리, 교육부총리, 재정경제부 세제실장 등을 역임한 경제전문가"라며 "정치와 경제를 두루 경험하면서 합리적이고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만큼, 이 시점에 거론되는 여권 인사들을 보건데 김 의원이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역대 정부 가운데 최악의 경제성적표를 받아든 것은 소득주도성장 등 좌파 사회주의 이념에 기초한 엉터리 경제정책을 썼기 때문"이라며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려면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 원칙을 중시하는 인물을 임명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현재 김 의원의 국무총리 임명을 주저하고 있는데 그 이유가 한국경제를 망치는 주범 민주노총, 소득주도성장을 옹호하는 참여연대, 좌파 시민단체들의 반대 때문이라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경제에 문외한인 총리를 임명한다면 이는 문재인 정부가 국민을 무시한다는 대표적인 증거가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몰락을 한층 재촉하는 '최악의 망사(亡事)이자, 최악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했다.

친여 성향의 정의당과 민주노총·참여연대 등은 민주당 김 의원이 과거 종교인 과세와 법인세 인상에 반대했고, 성소수자 차별화 발언을 하는 등 반개혁적 태도를 보였다며 총리 임명에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김 의원이 2003년 재정경제부 장관 시절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뒤 원가 공개에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낸 것에 대해서도 친(親)기업적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지난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