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9326 0242019120956789326 04 0401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99155000 1575899169000

뉴질랜드 화산 폭발, 30여명 실종…"생존 기대하기 힘들다"

글자크기

화산폭발 당시 최대 50명 섬에 있어

5명 숨지고 18명 부상 확인

이데일리

△9일 오후(현지시간) 뉴질랜드 화이트 아일랜드의 와카아리 화산 분출 장면[사진=AFP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뉴질랜드 북섬 앞 화이트 아일랜드에 있는 와카아리 화산이 9일(현지시간) 분출하면서 최소 5명이 숨졌고, 섬에서 탈출하지 못한 실종자 대부분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뉴질랜드 공영라디오방송 RNZ에 따르면 뉴질랜드 경찰은 10일 오전 12시 11분 발표된 성명서에서 “살아남은 이들은 모두 구조된 것으로 보인다”며 “더 이상 생존의 흔적을 찾아보기 힘들다”고 말했다.

와카아리 화산은 이날 오후 2시 11분쯤 폭발했다. 당시 섬에는 최대 50명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현재까지 구출된 이는 23명이다. 이 중 5명이 목숨을 잃었고 나머지 18명은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일부는 심각한 화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뉴질랜드 당국은 헬리콥터, 보트 등을 동원해 실종자들을 찾았지만 화산재가 섬을 덮으면서 수색에 난항을 겪고 있다. 존 팀스 경찰 부청장은 “아직 사상자들의 국적을 다 확인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사상자 중에는 호주인과 해외 관광객들이 모두 있다”고 밝혔다.

화이트섬은 북섬 북동부 해안선에서 약 50km 정도 떨어진 화산섬으로 뉴질랜드에서 가장 활동적인 화산으로 꼽히는 곳이다. 하지만 화산 분화구 관광으로 유명해 연간 약 1만명의 사람들이 헬멧과 방독면을 쓴 채 이 화산을 찾는다.

우리나라 외교부는 9일 “화산 폭발 관련 현지 언론 보도를 확인한 후, 즉시 뉴질랜드 외교부에 우리 국민 피해 여부 확인을 요청한 결과 현재까지 한국민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9일(현지시간) 뉴질랜드 화이트 아일랜드 와카아리 화산이 분출된 뒤 관광객들이 보트로 대피하고 있다. [사진= AFP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