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9815 1092019121056789815 01 0101001 6.1.15-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04435000 1575907081000

北, 트럼프 경고에 잇단 비난 “잃을 것 없어…격돌 멈출 고민해야”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적 행동을 하면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발언에 북한이 잇따라 담화를 내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어제(9일)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담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대해 참으로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영철은 트럼프 대통령 발언이 북한을 향한 것이라면 허세와 위세가 비정상적이고 보인다는 것과 말 하나하나가 웃지 않고는 듣지 못할 소리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영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가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대한 인식도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영철은 특히 북한은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며, 트럼프 대통령 발언으로 앞으로 할 일에 대해 고려할 의사가 전혀 없고 걱정 또한 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영철은 트럼프 대통령은 격돌의 초침을 멈출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이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에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게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철은 이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참을성 잃은 늙은이',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라 표현하며 또다시 트럼프 대통령을 '망령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될 시기가 올 수도 있을 것다고 덧붙였습니다.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도 어제(9일) 담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한 막말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리수용은 김 위원장은 누구처럼 상대방을 향해 자극적 표현을 쓰지 않고 있다며 김 위원장은 아직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은 상태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현호 기자 (eichitwo@kbs.co.kr )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