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90067 0032019121056790067 05 05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09926000 1575909933000

세계반도핑기구, 러시아에 4년간 국제대회 '공식출전 금지' 결정(종합2보)

글자크기

'도핑샘플 조작' 징계…2020도쿄올림픽·2022카타르 월드컵 등에 적용

도핑 결백 선수는 '중립국'으로 출전…러 "스포츠중재재판소에 제소할것"

연합뉴스

(epa=연합뉴스) 9일 스위스 로잔에서 기자회견하는 WADA 준수위원회(CRC) 위원장 조너선 테일러.



(서울·모스크바=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유철종 특파원 =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4년간 러시아의 주요 국제 스포츠대회 출전 금지를 결정했다.

AFP, AP, 로이터, 타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WADA는 9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러시아에 대한 징계를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WADA는 자체 전문가들이 모스크바반도핑실험실이 지난 1월 제출한 러시아 선수들의 2012~2015년 기간 도핑 샘플에서 조작 흔적을 발견함에 따라 지난 9월부터 조사를 벌여왔다.

WADA 집행위는 이날 회의에서 러시아반도핑위원회(RUSADA) 활동이 국제반도핑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이에 대한 징계로 도핑과 관련된 러시아 선수들의 국제대회 출전 금지, 러시아의 국제대회 유치 금지를 결정했다.

다만 도핑 검사에서 결백이 입증된 러시아 선수들은 중립국 자격으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이날 성명을 통해 WADA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러시아는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에 자국 국기를 달고 공식적으로 참가하는 것이 불가능해졌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출전과 관련해서도 똑같은 징계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타스 통신 등 러시아 언론은 "이번 WADA 결정으로 러시아 선수들이 4년간 공식적으로 올림픽, 월드컵, 유럽선수권대회 등의 국제대회에 참석할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다만 도핑과 무관한 '깨끗한' 선수들은 '중립국 신분'으로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WADA 준수위원회 위원장 조너선 테일러는 이날 로잔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도핑 샘플에 문제가 있는 145명의 러시아 선수들이 국제 대회 참가 자격을 잃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선발전을 통과하면 러시아 축구선수들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에 참가할 수는 있지만 '중립국' 지위로만 그렇게 할 수 있다"면서 "경기에서 러시아 국가가 연주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러시아반도핑위원회(RUSADA) 건물.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WADA의 결정에 대해 "이미 관례가 돼버린 (서방의) 반러 히스테리의 지속이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러시아의 관련 기관이 WADA 결정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러시아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제1 부위원장 스베틀라나 쥬로바는 러시아가 로잔에 있는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WADA 결정에 대해 반드시 제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쥬로바는 러시아반도핑위원회(RUSADA)가 오는 19일 회의에서 관련 문제를 논의한 뒤 로잔 재판소에 제소할 것이라면서 "러시아는 자국 선수들을 위해 싸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RUSADA 감독위원회 위원장 알렉산드르 이블례프는 "향후 10일 이내에 RUSADA가 감독위원회 회의를 열고 대응 조치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블례프 위원장은 RUSADA의 주요 과제는 "깨끗한 선수들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CAS에 제소할지 여부는 RUSADA 감독위원회의 결정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RUSADA는 21일 내에 WADA 결정에 대해 제소할 수 있다. RUSADA 외에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와 러시아패럴림픽위원회(RPC) 등도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

ROC는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 조직적으로 도핑 테스트 결과를 조작한 혐의로 2017년 12월 '회원 자격 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다. RUSADA의 반도핑 규정 위반과 맞물린 징계였다.

러시아 선수들은 작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라는 제한된 신분으로 출전했다. 이들은 유니폼에 자국 국기를 달지 못했고, 메달을 따도 시상대에서 국가를 듣지 못했다.

IOC는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 ROC의 징계를 해제했었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