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92376 0242019121056792376 01 01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33597000 1575933605000

김무성 "김진표, 총리 적임자…文 대통령 임명 주저? 기막혀"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임명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지난 9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려면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 원칙을 중시하는 인물을 임명해야 한다”며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거론되는 여권 인사들을 보건데 김진표 의원이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진표 의원은 경제부총리, 교육부총리, 재정경제부 세재실장 등을 역임한 경제전문가”라면서 “정치와 경제를 두루 경험하면서 합리적이고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 김진표 의원의 국무총리 임명을 주저하고 있다”며 “그 이유가 한국경제를 망치는 주범 민주노총, 소득주도성장을 옹호하는 참여연대, 좌파 시민단체의 반대 때문이라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던 대한민국 경제는 지금 외신들로부터 ‘50년 만에 최악의 상황’이라는 진단을 받을 만큼 추락했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역대 정부 가운데 최악의 경제성적표를 받아든 것은 소득주도성장 등 좌파 사회주의 이념에 기초한 엉터리 경제정책을 썼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만약 경제에 문외한인 총리를 임명한다면 이는 문재인 정부가 국민을 무시한다는 대표적인 증거가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몰락을 한층 재촉하는 최악의 망사(亡事)이자 최악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