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92758 0522019121056792758 06 0601001 6.0.2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34860000 1575935001000 related

빅히트 "방탄소년단과 수익배분 갈등 사실무근…JTBC에 사과 요구"(공식입장)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방탄소년단의 '수익배분 갈등'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0일 "어제(9일) JTBC '뉴스룸'에서 보도한 'BTS, 수익배분 갈등 소속사 상대 법적대응 검토 나서' 및 '한류로 달라졌나 했더니…끊이지 않는 소속사 분쟁 왜?'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며 "본 입장은 당사를 비롯해 방탄소년단 및 멤버 부모님들의 공통된 의견"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JTBC '뉴스룸'이 보도한 방탄소년단 수익배분 보도를 전면 반박했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2019.12.10 alice0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빅히트는 "개별 사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앞서, 당사와 방탄소년단 및 부모님들은 JTBC가 어떤 의도로 이러한 내용을 보도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JTBC 임지수 기자의 취재 요청에 대해 답변한 대로, 이번 보도 내용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현재 현재 방탄소년단 및 부모님들은 당사를 상대로 소송을 포함한 어떠한 법적 조치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 기사에서 거론한 당사와 방탄소년단 간의 수익 배분 문제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명확하지 않으나, 현재 당사와 방탄소년단은 전속계약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일부 사안에 대해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빅히트 측은 JTBC의 '수익 배분 문제로 강남의 대형 로펌에서 자문을 구했고, 소속사를 상대로 법적대응을 검토하고 있다'는 내용도 부인했다. 빅히트는 해당 보도 이후 방탄소년단 멤버 및 부모들과 확인을 진행했으며, 멤버 부모들이 두 달 전 강북의 한 로펌에 전속계약 중 일부 사안(영상 콘텐츠 사업 관련 내용)에 대해 법적 내용을 문의한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소속사와 방탄소년단은 이 사안에 대해 논의를 진행해 오고 있으며, 이 사안으로 인해 분쟁이 발생할 것 같이 보도한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 사안에 대한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전속계약에 영향을 미칠 수 없는 수준의 계약서상 세부 조항에 불과하다는 게 소속사 설명이다.

또 '재계약을 앞두고 수익 배분 문제로 소속사와 갈등을 빚었으며,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법률 검토에 나섰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빅히트는 "방탄소년단은 현재 수익 배분을 포함한 전속계약에 대해 '소송' 등 법적 대응 의사가 전혀 없다. 전속계약과 관련해 '입장 차' '갈등' 등 부정적인 표현으로 마치 방탄소년단이 당사와 심각한 분쟁이 있는 것처럼 호도하고, 나아가 갈등을 조장하는 식으로 보도한 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특히 "당사에 대한 보도 이후 바로 이어진 '한류로 달라졌나 했더니…끊이지 않는 소속사 분쟁 왜?'라는 보도를 통해 당사와 전혀 관련 없는 일부 엔터테인먼트 회사들의 사건들을 보도하면서 당사에도 문제가 있는 것 같이 연관 지은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이어 "JTBC는 당사 관련 보도에서는 사실 여부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자극적으로 확대 보도했고, 당사와 관련 없는 사건과 연관 지은 것도 모자라 취재 과정에서도 저널리즘의 원칙을 강조하는 언론사가 맞는지 의심스러운 수준의 취재 행태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당사는 JTBC가 첫 보도에 사용한 영상은 물론 촬영기자가 당사에 무단 침입하는 장면을 촬영한 CCTV 영상을 확보하고 있다. 당사는 JTBC의 이번 보도가 최소한의 원칙도 준용하지 않은 문제 있는 보도로 판단하고, 이에 대한 JTBC의 성의 있는 사과 및 답변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JTBC ' 뉴스룸'은 지난 9일 방탄소년단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수익배분 문제로 갈등이 벌어졌고, 서울 강남의 한 대형 로펌에 법적 대응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