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93949 0242019121056793949 05 0507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37121000 1575937132000

'WS 우승 주역' 스트라스버그, 워싱턴과 7년 2918억원 재계약

글자크기
이데일리

워싱턴 내셔널스와 재계약에 성공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워싱턴 내셔널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주역이자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FA) 시장 최대어 중 한 명인 우완투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1)가 원소속팀 워싱턴 내셔널스에 남는다.

MLB닷컴 등 미국 언론은 “스트라스버그가 워싱턴과 7년간 총액 2억4500만 달러(약 2918억원)에 재계약했다”고 10일 전했다.

이 기록은 메이저리그 역대급이다. 우선 총액 기준으로 메이저리그 투수 역대 최고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데이비드 프라이스(34·보스턴)가 갖고 있던 2억1700만달러(7년)이었다.

아울러 연평균 연봉 기록도 갈아치웠다. 스트라스버그는 연평균 3500만 달러(416억9천만원)를 받게 된다. 이는 잭 그레인키(36·휴스턴)가 갖고 있던 투수 최고 연봉(3442만달러)을 뛰어넘는 것이다.

스트라스버그는 2009년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워싱턴에 입단한 뒤 통산 10시즌 동안 112승 58패 평균자책점 3.17을 기록했다.

2019시즌 18승 6패 평균자책점 3.32를 기록한 스트라스버그는 포스트시즌에선 눈부신 호투로 워싱턴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견인했다. 월드시리즈에 두 차례 선발 등판에서 14⅓이닝을 4자책점으로 틀어막으며 월드시리즈 MVP를 받았다.

스트라스버그는 2019시즌이 끝난 뒤 남은 4년간 1억 달러 조건을 포기하고 옵트아웃을 선언한 뒤 FA 시장에 뛰어들었다.

FA 거물급 투수 가운데 잭 윌러(필라델피아 필리스)에 이어 스트라스버그가 계약서에 도장을 찍으면서 남은 FA 대어인 게릿 콜과 류현진의 거취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뉴욕타임즈 보도에 따르면 FA 시장 최대어로 꼽히는 우완투수 콜은 뉴욕 양키스로부터 7년간 2억4500만달러 조건으로 제안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스트라스버그의 계약조건과 같다. 콜이 스트라스버그가 2살 젊고 더 높은 평가를 받는 점을 감안하면 계약조건은 더욱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