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97610 0032019121056797610 02 0203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42254000 1575946170000

"총장인데 급하게 돈이 필요해" 대학가 메신저 피싱 주의보

글자크기

경찰 "돈 요구받으면 상대방과 통화하고, 메신저 비밀번호 주기적으로 교체해야"

연합뉴스

[그래픽] 친구·가족 사칭 메신저 피싱 경보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카카오톡 등 메신저에서 친구나 가족을 사칭해 돈을 요구하는 신종 피싱이 기승, 정부 당국이 경보를 발령했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학 총장을 사칭해 교직원의 돈을 가로채는 메신저 피싱(지인 사칭 금전 요구 사기)이 잇따라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한 대학교수는 이 대학의 전 총장에게서 "중국에 있는데 돈이 급하게 필요하다, 2만 위안(한화 338만원 상당)을 송금해주면 10%를 추가해 환전해 주겠다"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받았다.

알고 지내던 전 총장이 돈이 필요한 상황에 처한 것으로 생각한 교수는 상대방이 알려준 계좌에 돈을 보냈다.

하지만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낸 사람은 전 총장이 아니었다.

카카오톡 등 메신저 계정을 해킹해 지인이나 가족 행세를 하며 돈을 가로채는 메신저 피싱 일당이 보낸 것이었다.

비슷한 시기 다른 대학 교직원도 비슷한 카카오톡 메시지를 받았다.

현직 총장의 "위안화가 급하게 필요하니 보내 달라"는 연락이었다.

수상하다고 느낀 교직원은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직접 물어보고 사기인 것을 확인했다.

비슷한 시기 총장을 사칭하는 사기가 잇따르자 경찰은 각 대학에 주의를 당부하는 공문을 보냈다.

경찰 관계자는 "메신저로 돈을 달라는 요구를 받았을 때는 상대방과 통화해 실제 상황인지 확인해야 한다"며 "각종 사이트와 메신저 계정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바꿔 보안에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