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98848 0362019121056798848 02 0201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43920000 1575944102000

교회개혁실천연대 “전광훈 ‘하나님 까불지 마’, 사이비 교주나 할 말”

글자크기
교회개혁실천연대, 전광훈 한기총 회장 발언 두고 비판

“경거망동도 유분수… 전광훈에 목사라고 못 불러”
한국일보

‘대통령 하야’ 주장으로 논란을 빚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외 집회에서 과격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개신교 내에서도 비판을 받았다.

교회개혁실천연대 방인성 목사는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전 목사를 향해 “상식적으로 볼 때 전씨는 목사라고 부를 수가 없다”며 “자질로 보나 자격으로 보나 언행으로 보나 이건 목사라고 할 수 없다. 한국 교회의 수치요 망신”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전 목사가 비판을 받게 된 배경은 지난 10월 초 청와대 앞 집회 현장에서 한 발언 등이다. 유튜브 방송에서 전 목사는 집회 장소에 모인 시민들을 향해 “내가 하나님 보좌를 딱 잡고 ‘하나님 꼼짝 마,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이렇게 하나님하고 친하다”라고 말했다.

전 목사의 이 같은 발언을 두고 방 목사는 “논평할 가치도 없다. 이건 무당이나 이단 사이비 종교에서 나오는 말이지 기독교 신앙에서는 있을 수 없는 말”이라고 잘라 말했다. 방 목사는 “이건 과대망상, 만용의 극치, 성직자로서는 입에 담지 못할 막말”이라며 날 선 표현으로 비판을 이어갔다.

방 목사는 특히 전 목사의 언행을 지지한 일부 원로 목사를 향해 우려를 표하며 “정치적 입장은 다를 수 있지만, 전씨처럼 비신앙적이고 사이비 교주나 하는 발언에 동조하는 것은 원로 목사들이 자중해야 한다. 정말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전 목사의 집회 행태를 비판하는 발언도 나왔다. 방 목사는 전 목사를 두고 “종교 장사꾼의 행태”라며 “결국 교인들이 분별력을 갖고 거짓 목사나 종교 지도자들에게 속지 않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전 목사는 최근 집회와 관련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당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법무부를 통해 전 목사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취한 상태다. 전 목사는 경찰 출석 요구에 거듭 불응하고 있다. 이에 경찰은 전 목사에 대한 체포 영장을 신청하는 등 강제수사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