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3901 0032019121056813901 05 0507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72489000 1575972493000

김응용 회장 팔순연서 "우~동열이도 없고~ 종범이도 없고" 폭소

글자크기

선동열·이종범·이승엽 등 제자·동료 야구인 100명 팔순 축하

연합뉴스

김응용 회장, 제자들과 함께 팔순 잔치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10일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의 팔순 잔치에 해태, 삼성 감독 시절 선수로 뛴 야구인들이 참석해 김 회장의 만수무강을 기원하고 있다. 2019.12.10 cany9900@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의 팔순 잔치에 제자들이 총출동했다.

이순철 전 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장 등 김 회장이 해태·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 감독 시절 선수로 뛴 야구인들 100명은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김 회장의 팔순연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선동열 전 야구대표팀 감독, 이종범 전 LG트윈스 코치, 이승엽 KBO 홍보대사를 필두로 김성한 전 KIA 감독, 한대화 전 한화 감독, 류중일 LG 감독 등 김 감독과 우승을 일군 역전의 용사들은 물론 김인식 전 한화 감독, 강병철 전 롯데 감독 등 실업야구 한일은행 시절 베테랑 멤버들도 김 회장의 만수무강을 기원했다.

연합뉴스

팔순연에 온 야구인들과 건배하는 김응용 회장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이 10일 자신의 팔순 잔치에 온 야구인들과 건배하고 있다. 김 회장의 왼쪽은 김성한 전 KIA 감독, 오른쪽은 김인식 전 한화 감독, 류중일 LG 감독. 2019.12.10 cany9900@yna.co.kr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에 공개된 김 회장의 생년월일은 1941년 9월 15일이다. 그러나 원래 생일은 음력 1940년 3월 1일로 알려졌다.

내년 4월이 돼야 정확히 팔순을 맞이하지만, 프로야구 등의 일정으로 야구인들이 다 모이기 힘든 점을 고려해 올해 말로 앞당겨 팔순 잔치를 치르기로 했다.

연합뉴스

팔순 잔치에 활짝 웃은 김응용 회장
[촬영 장현구]



상기된 얼굴로 술잔을 든 김 회장은 "한국 야구를 위하여"를 건배사로 외쳤다.

김성한 전 감독은 제자 대표로 마이크를 잡고 "회장님이 오랫동안 건강하게 계셔서 자랑스럽고 감개무량하다"며 "제자들의 축복을 받고 오래오래 사시길 기원한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최근 발간한 자서전 '야구는 선동열'에서 가장 존경하는 감독으로 김 회장을 꼽은 선동열 전 감독은 "40대에 해태 감독을 맡으셨던 회장님이 벌써 팔순을 맞이하셨다"며 "회장님이란 호칭보단 감독님이 더 친숙하다"고 했다.

이어 "예전엔 카리스마를 발휘하셨다면 지금은 제자들을 많이 생각하시고 배려하는 모습에서 감독님도 나이 드신 걸 실감한다"며 "건강하시고 한국 야구를 위해 열정적으로 움직이시는 모습이 보기 좋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사회를 맡은 개그맨 심현섭 씨를 향해 유행어인 "우∼, 동열이도 없고, 종범이도 없고"를 직접 시연해 좌중을 웃겼다.

이 말은 해태의 핵심이던 선동열과 이종범이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곤스에 차례로 진출하자 팀 전력의 약화를 우려한 김 회장이 특유의 톤으로 탄식한 것으로 바깥에 알려졌다.

TV 개그 프로그램에서 가장 먼저 사용한 이가 심현섭 씨다.

연합뉴스

김응용 회장에게 행운의 열쇠 건네는 이승엽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이승엽이 10일 팔순 잔치의 주인공인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에게 행운의 열쇠를 선물하고 있다. 2019.12.10 cany9900@yna.co.kr



김 회장은 이를 떠올리며 "언젠가 심현섭 씨를 만나 내가 언제 그런 적이 있느냐고 따진 적이 있다"고 뒷얘기를 소개했고, 심 씨는 "감독님 덕분에 유명해졌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연합뉴스

아내의 한마디에 파안대소하는 김응용 회장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요즘 늘 함께 있어 가장 보기 싫다던 아내 최은원 씨의 말에 김응용 회장이 파안대소하고 있다. 2019.12.10 cany9900@yna.co.kr



김 회장의 부인인 최은원 여사는 가장 남편이 보기 싫을 때가 언제냐는 물음에 "요즘"이라고 답한 뒤 "날마다 같이 있는 게 힘들다"고 해 또 폭소를 자아냈다.

승부의 현장에서 평생을 보내느라 서로 떨어져 지내는 게 익숙한 김 회장은 아내의 한마디에 활짝 웃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행정관 편에 축전과 꽃다발을 보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꽃다발을 전달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