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5486 0722019121056815486 02 0201001 6.0.21-HOTFIX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5980280000 1575986057000 related

남은 '김우중 추징금' 17조…임원 상대 환수하겠다지만

글자크기


[앵커]

김우중 전 회장은 역대 최대규모인 17조 9천억 원의 추징금을 내야 합니다. 그러나 검찰이 13년 동안 확보한 돈은

불과 892억 원, 그러니까 전체 추징금의 0.49%에 그칩니다. 검찰은 대우 전 임직원들을 상대로 추징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지만 쉽지 않아 보입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1심 추징금 21조원"

"추징금 17조 9253억원으로 최종 확정"

"재산 은닉으로 징수 가능성 낮아"

추징이란 범죄 이익을 국고로 환수하는 제도입니다.

김 전 회장이 17조 9253억 원을 맞은 까닭은 뭘까.

법원은 대우그룹이 해외로 빼돌린 돈을 합쳐서 계산했습니다.

"대우그룹, 영국 비밀계좌로 돈 빼돌려"

대우그룹이 경영악화 상황에서 영국 비밀계좌로 빼낸 겁니다.

주식회사 대우가 해외계좌로 몰래 송금한 돈과 횡령한 돈 등입니다.

김 전 회장에 적용된 재산도피죄는 이런 돈을 모두 추징하게 돼있습니다.

"검찰 수사 때부터 추징 회의론 나와"

하지만 검찰 수사때부터 추징에 대한 회의론이 나왔습니다.

김 전 회장의 재산이 이미 감춰져 있었기 때문입니다.

2006년 추징금이 확정된 후 13년 간 추징된 금액은 892억 원.

"13년간 추징금 892억원…전체 0.498%"

전체 추징금의 0.498%에 그쳤습니다.

검찰은 대우의 전 임원들을 상대로 계속 추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 대우 임원으로부터 추징한 건 5억원 뿐"

하지만 892억 원 중 임원을 상대로 확보한 건 5억 원 뿐입니다.

임원에게 추징할 수 있는 돈은 제한적이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영상그래픽 : 이정신)

◆ 관련 리포트

김우중 전 대우 회장 별세…'수출신화→몰락' 파란만장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178/NB11922178.html

백종훈 기자 , 이학진, 백경화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