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5563 0722019121056815563 03 0301001 6.0.22-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5980640000 1575980780000 related

계열사에 '이름' 팔아 1조3천억…총수일가 부당 이득 조사

글자크기


[앵커]

1조 3천억 원. 지난해 삼성이나 LG, SK 같은 대기업에서 걷은 '이름값'입니다. 계열사들에게 회사 이름값을 받으면서 총수 일가가 부당하게 이득을 챙기진 않았는지 공정위가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공정위는 지난 5월 이해욱 대림그룹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계열사인 글래드호텔 상표권을 자신의 개인 회사로 넘겨서 사용료 등 31억 원을 받은 혐의였습니다.

공정위는 이런 사례가 더 있는지 조사 중입니다.

대기업이 계열사로부터 받는 '회사 이름값'이 해마다 늘고 있어서입니다.

지난해도 약 1조3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0% 넘게 늘었습니다.

사용료를 가장 많이 받은 건 LG와 SK입니다.

각각 2천억 원이 넘습니다.

주로 총수 일가 지분이 높은 회사에서 사용료를 받는 구조도 문제입니다.

이름만 빌려주는 대가로 지나치게 많은 돈을 받아서 총수 일가가 손쉽게 부당한 이득을 얻는 데 악용될 가능성이 큽니다.

사용료를 너무 적게 받아도 오히려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총수 일가 지분이 높은 계열사의 부담을 덜어주는 방식으로 이익을 몰아줄 수 있어서입니다.

[민혜영/공정거래위원회 공시점검과장 : 부당지원 혐의가 있어 보이는 거래는 좀 더 면밀한 분석을 통해 필요시 조사 및 법 집행을 할 계획입니다.]

공정위는 각 기업이 상표권 사용료를 걷는 방식 등을 꼼꼼히 따져보겠다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송지혜 기자 , 김동현, 김준택, 강한승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