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5564 0722019121056815564 03 0301001 6.1.15-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5980700000 1575983773000

1원짜리 하나까지 긁어모은다…알뜰살뜰 '잔돈테크'

글자크기


[앵커]

백 원짜리 동전 몇 개론 껌 한 통도 못 사게 된 지 오래죠. 그런데 요즘 이런 잔돈을 잘 활용하는 잔돈테크가 인기입니다. 특히 목돈 쥐기 쉽지 않은 젊은이들은 1원짜리 하나까지 알뜰하게 모으고 있습니다.

이새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회사원 이중훈 씨는 카드로 결제할 때마다 주식 투자도 같이합니다.

3600원을 결제했다면 반올림한 4000원에서 뺀 돈 400원을 자동 투자할 수 있는 기능 덕분입니다.

스타벅스나 아마존 같은 해외 주식도 0.01주 단위로 살 수 있습니다.

[이중훈/회사원 : 공들여 신경 쓰지 않아도 자동으로 투자된다는 점에서, 그리고 부담 없는 금액을 쉽게 투자한다는 점에서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잔돈으로 투자했지만 지난 3개월 남짓 동안 쌓인 총 투자액은 3억 2000만 원에 이릅니다.

모바일 돼지 저금통도 나왔습니다.

내가 정해놓은 계좌에서 매일 새벽 1원부터 999원 사이 금액이 저금통으로 옮겨갑니다.

속을 들여다보기 어려운 실제 저금통처럼 한 달에 딱 한 번만 얼마나 모았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김기성/카카오뱅크 매니저 : 부담 없이 잔돈부터 시작할 수 있고 실제 1원부터 저축이 가능한 구조입니다. 이렇게 동전을 모아서 최대 10만원까지 (저축할 수 있습니다.)]

매주 한 번 천 원 이상이면 자동으로 저축할 수 있는 서비스도 있습니다.

1년여 만에 60만 명이 가입했는데 저축액이 600억 원이나 됩니다.

모바일 업체가 중심이었던 '잔돈테크'는 보험사와 저축은행까지 퍼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이새누리 기자 , 유규열, 정상원, 김범준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