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6098 0182019121056816098 06 0602001 6.0.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83564000 1575983646000 related

전태풍, 아내 전미나 육아 타박에 울상 “이태원에서 산 짝퉁 근육”(아내의맛)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아내의 맛’ 농구선수 전태풍이 아내 전미나의 육아 타박에 발끈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하승진, 김화영 부부가 전태풍, 전미나 부부의 집을 방문했다.

이날 전미나는 남편 전태풍에 대해 “육아를 많이 도와주지 않는다. 첫째 낳았을 때는 많이 도와줬는데, 셋째는 (도와준 걸) 한 손에 셀 수 있다”고 토로했다.

매일경제

‘아내의 맛’ 농구선수 전태풍이 아내 전미나의 육아 타박에 발끈했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이에 전태풍은 “오버하지 마라”고 재빨리 상황을 수습했지만 전미나는 “혼자 다 하니까 너무 힘들다”고 거듭 고충을 호소했다.

그러자 김화영이 전태풍에게 “근육이 아깝다”고 일침하자 전태풍은 “이거 짝퉁 근육이다. 이태원 길거리에서 샀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하승진은 “나는 짝퉁 근육도 없다”고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