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6282 0362019121056816282 04 0401001 6.0.22-RELEASE 36 한국일보 53046500 false true true false 1575984660000 1575985040000

캐리 람 “구의원 선거 참패는 홍콩 정부 책임”

글자크기
14일 시진핑 면담 앞두고 친중파 후보들에 첫 사과… 재신임 여부 주목
한국일보

홍콩 정부 수반인 캐리 람(가운데) 행정장관이 10일 홍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콩=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24일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가 친중파 진영의 참패로 끝난 데 대해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이 10일 홍콩 정부의 책임을 인정했다. 친중파 후보에 대한 사과의 뜻도 전했다. 홍콩 정부 수반인 람 장관의 이번 언급은 오는 14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등을 베이징에서 만나는 일정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명보 등 홍콩 언론들에 따르면, 람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친중파 진영의 패배가 (홍콩) 정부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는 건 부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권자들은 후보자들의 행적이 아닌, 정부에 대한 불만을 표현한 것”이라고 시인했다. 이어 람 장관은 “이런 관점에서 내가 친중파 후보들에게 사과하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홍콩 행정장관으로서 나는 개인적으로든, 공개적으로든 이 같은 입장을 회피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지난달 구의원 선거 이후 람 장관이 친중파 진영에 사과를 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당시 선거에서 친중파 진영은 전체 452석 가운데 고작 60석만 차지하는 굴욕적 패배를 당했다. 성도일보는 람 장관이 낙선한 친중파 후보들을 만나 사과한 뒤, ‘정부 위원회에 임명해 주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이날 람 장관은 또 “정부는 범민주 진영이 구의회를 지배하게 된 것을 존중하고, 그들을 다른 구의원들과 동등하게 대할 것”이라며 “그들도 지금까지의 관례와 규칙을 존중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범민주 진영은 구의원 선거에서 388석을 확보, 홍콩 전체 18개 구의회 중 17곳을 지배하게 됐다.

람 장관은 오는 14일 베이징을 방문할 예정이다. 중국 지도부에게 올해 업무보고를 하고, 내년 홍콩 정부의 정책을 설명하겠다는 취지다. 다만 7개월째 계속되는 홍콩 시위, 구의원 선거 참패 등에 직ㆍ간접적인 책임이 있는 그에 대해 시 주석을 비롯한 중국 지도부가 재신임을 천명할지는 불투명하다. 일단 중국 지도부는 람 장관에게 향후 시위 대응 방안, 내년 9월 입법회(한국의 국회에 해당) 선거 전략 등과 관련한 지침을 내릴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내각 개편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람 장관은 “최근 몇 달간 개각에 대한 소문이 무성했지만, 이는 지금 내가 관심을 가질 일이 아니다”라며 “현재 나의 최우선 과제는 홍콩의 질서 회복”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빈과일보는 그가 베이징 방문에서 중국 지도부와 개각 문제를 논의한 뒤, 성탄절 전후로 개각을 단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지난달 18일 복면금지법 시행에 대해 “홍콩 헌법에 해당하는 기본법에 위배된다”면서 사실상의 위헌 판단을 내린 홍콩 고등법원은 이날 이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홍콩에선 위헌 결정이 나온다 해도 법원이 그 시행을 공표해야 효과가 발생하는데 앞서 홍콩 법원은 정부의 이의 제기를 수용, ‘복면금지법 위헌’ 시행을 잠시 동안 보류해 왔다. 홍콩 정부는 “복면금지법 유지가 필요하다”면서 법원에 상소를 제기했으며, 상소 심리는 다음달 9일부터 이틀간 열린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