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6589 0512019121056816589 06 0602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87609000 1575987617000 related

'VIP' 표예진, 장나라에게 이상윤 불륜 폭로한 진범이었다(종합)

글자크기
뉴스1

SBS 'VIP'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VIP' 표예진이 장나라에게 문자를 보낸 사람임이 밝혀졌다.

10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브이아이피'/극본 차해원/연출 이정림)에서는 어머니를 떠나보내는 온유리(표예진 분) 곁을 지키는 박성준(이상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성준은 화장부터 발인까지 온유리 옆에서 그녀를 지키며 위로했다. 그 시각, 나정선(장나라 분)은 아이 방의 물품들을 모두 정리하며 마음을 다 잡았다.

하재웅의 누나 하태영(박지영 분)이 사장으로 임명됐다. 이어 나정선의 발령 소식을 전해 들은 박성준은 하재웅에게 발령 재고를 부탁했다. 그 시각, 나정선이 하재웅을 찾아와 자신을 희생양으로 삼을 시 "불륜을 공론화하겠다"고 선언했다.

송미나(곽선영 분)가 이현아(이청아 분)에게 배도일(장혁진 분)과의 사건을 털어놓으며 울었다. 고뇌하던 이현아는 게시판을 통해 과거 배도일이 자신에게 행했던 짓을 폭로했다. 강간을 하려 했던 것. 배도일의 강간 미수 사건이 삽시간에 퍼졌다. 배도일은 굴하지 않고, 이현아에 대한 괴소문을 퍼뜨리며 이현아를 문제 있는 여자로 몰고 갔다.

이병훈(이재원 분)이 배도일이 주고받은 메시지를 해킹해 이현아와 송미나에 힘을 보탰다. 이현아는 자신의 죄를 털어놓는 배도일의 녹취록을 증거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박성준은 하재웅과 하태영 사이에서 갈등했다.

배도일 사건이 어느 정도 해결되고, 나정선, 이현아, 송미나, 강지영(이진희 분)은 함께 자축했다. 그때, 나정선이 송미나에게 오해했던 일에 대해 사과했다. 송미나는 나정선에게 "그 날 받으셨던 문자요"라며 나정선이 지난날 받았던 문자에 대해 언급했다.

그 시각, 어머니의 유품을 보며 우는 온유리를 박성준이 위로했다. 박성준은 온유리에게 "헤어지고 처음 봤던 날. 그 날 왜 그랬어?"라고 물었다. 온유리가 VIP 전담팀으로 발령받았던 날, 온유리는 차가운 박성준의 모습에 "우리 아직 사랑하잖아요"라고 오열하며 매달렸다. 송미나가 이를 목격했다.

결국 온유리는 자신을 받아주지 않는 박성준의 모습에 나정선에게 "당신 팀에 당신 남자의 여자가 있어요"라는 문자를 보냈다. 이 사실을 나정선, 박성준이 모두 알게 돼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SBS 'VIP'는 백화점 상위 1% VIP 고객을 관리하는 VIP 전담팀 사람들의 비밀스러운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