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6615 0522019121056816615 04 0405001 6.0.2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87960000 1575988027000

체코 대학병원서 총격으로 6명 사망…용의자 스스로 목숨 끊어

글자크기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체코 오스트라바의 한 대학병원의 진료 대기실에서 10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6명이 사망했다. 범행 후 도주하던 용의자는 머리에 총을 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총격은 이날 오전 7시경 체코 수도 프라하에서 350km 떨어진 오스트라바에 위치한 대학병원의 외래환자 진료실에서 발생했다. 42세의 한 남성이 진료를 기다리고 있던 환자 8명을 향해 근거리 사격을 해 남성 4명과 여성 2명이 사망했으며 2명은 중상을 입었다.

용의자는 총기를 난사한 뒤 병원을 도주했고 오전 7시 19분 신고를 받은 경찰은 5분 뒤 현장에 도착했다. 경찰은 용의자를 추격하기 위해 두 대의 헬기를 동원했다. 경찰이 포위망을 좁혀오자 용의자는 스스로 머리에 총을 쏴 목숨을 끊었다.

토마스 쿠젤 지역 경찰서장은 "용의자는 침묵한 채로 총을 쐈으며 공범의 흔적은 없었다"며 "헬기가 용의자 차 위에서 포위하자 용의자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말했다.

범행의 구체적인 동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안드레이 바비스 체코 총리는 "이는 재앙적인 사건"이라며 "체코에서는 흔치 않은 일이며 이 젊은이의 범행 동기를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망자들이 외상 병동 대기실에 앉아있던 사람들이라고 들었다. 다행히 평소처럼 많지 않았다"며 "총격범은 머리와 목을 겨누며 근거리 조준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체코의 한 라디오방송은 용의자가 근무했던 회사의 책임자의 말을 인용, 용의자를 현지 건설 기술자로 지목하고 그가 최근 병가를 떠났었다고 전했다.

이번 사건은 총기 범죄가 상대적으로 드문 체코에서 지난 2015년 한 남성이 우에르스키 브로드의 한 식당에서 8명이 사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후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뉴스핌

10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오스트라바 대학병원에서 나오는 안드레아 바비스 체코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ihyeonm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