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7201 0122019121156817201 03 0310001 6.1.15-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93660000 1575993790000

르노삼성차 노조 파업 택했다…찬반투표 66% 가결

글자크기
전자신문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결국 파업을 선택했다.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결렬이 이유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노조는 부산지방노동위원회의 쟁의 중재 중지 결정이 난 10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한 결과 66.2%의 찬성률로 가결됐다. 다만 찬반투표 찬성률은 역대 최저 수준이다.

파업 가결로 노조는 추후 대의원대회 등을 열어 파업 시기나 수위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노조가 당장 파업에 돌입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노조 내부적 이유와 행정소송 등 여러 변수가 남아 있어서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