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7688 0252019121156817688 05 0506001 6.1.15-RELEASE 25 조선일보 42930158 false true true false 1576003366000 1576015745000

박항서 또 신화… 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 金

글자크기

베트남 U22축구, 印尼 3:0 완파… 1959년 이후 첫 우승 감격

박 "베트남 국민들 사랑에 보답할 수 있어서 기쁘다"

조선일보
박항서(60·사진) 감독이 베트남 축구에 또 하나의 새 역사를 썼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22세 이하) 축구 대표팀은 10일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인도네시아와 벌인 동남아시안(SEA)게임 결승전에서 3대0 완승을 거두고 정상에 섰다. 박 감독은 "사랑하는 베트남에서 일하는 축구 대표팀 감독으로서 베트남 국민의 지지와 사랑을 많이 받았다. 이에 보답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베트남이 SEA게임 남자 축구 60년 역사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59년 1회 대회 때 월남이 우승한 적이 있지만, 베트남축구협회는 통일 전 월남 대표팀이 이룬 성과들은 인정하지 않고 있다.

빠르고 간결한 역습 축구를 하는 베트남은 이날 아기자기하고 세밀한 패스 축구를 구사하는 인도네시아를 만나 초반엔 고전했다. 인도네시아가 빠른 패스워크로 점유율을 높게 가져가자, 베트남 수비 라인은 뒤로 물러설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베트남 수비진은 한국 축구를 닮은 투지를 발휘하며 몸싸움을 마다하지 않고 상대 선수들에게 적극적으로 덤볐다. 주심이 웬만한 상황에선 휘슬을 불지 않고 경기를 그대로 진행시키는 성향이었던 것도 베트남엔 호재였다. 전반 25분엔 인도네시아 성인 대표팀에서 와일드카드로 뽑힌 핵심 미드필더 에반 디마스가 몸싸움 과정에서 부상을 입고 교체되기도 했다.

조선일보

베트남 축구대표팀 수비수 도안 반 허우(왼쪽에서 첫째)가 10일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인도네시아와 벌인 동남아시안(SEA)게임 결승전에서 강력한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린 뒤 관중석으로 달려가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황한 인도네시아 선수들이 패스 플레이를 제대로 펼치지 못하고 롱킥으로 일관하자 베트남 선수들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거세게 밀어붙였다. 전반 39분 왼쪽 측면에서 프리킥을 얻었고 주장 도 홍 중이 올린 크로스를 수비수 도안 반 허우가 강력한 헤딩슛으로 내리꽂으며 골망을 갈랐다.

후반 들어서도 베트남 공세는 계속됐다. 후반 14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도 홍 중이 달려들며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후반 28분에는 세트피스 상황에서 골키퍼가 쳐낸 공을 선제골의 주인공 도안 반 허우가 왼발 슈팅으로 쐐기골을 넣었다.

조선일보
박 감독은 자신에게 차분함을 유지하라고 구두 경고를 하는 주심에게 항의하다 퇴장 명령을 받았다. 박 감독은 심판진에 강하게 항의했지만 판정은 뒤집히지 않아 결국 관중석의 베트남 팬들 사이에서 경기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지난 2017년 베트남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이날 자신의 두 번째 우승을 이뤘다. 박 감독은 그동안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2018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 2019 AFC 아시안컵 8강 등을 일구며 베트남 국민 영웅으로 자리 잡았다.

[윤동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