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8118 1022019121156818118 05 0506002 6.0.22-RELEASE 102 인터풋볼 50993684 false true true false 1576009020000 1576042264000

[K-ISSUE] '관중 51.3% 증가' K리그 흥행 대박, '3가지 이유'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K리그가 흥행 대박을 쳤다. K리그가 이번 시즌 총 237만 6,924명의 관중이 입장하며 2013년 승강제 출범 이후 최초로 K리그1,2 총 누적 관중 23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지난 시즌 대비 51.3%가 증가한 수치였고, 특히 K리그1은 평균 관중 8000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0일 2019시즌 K리그에 K리그1,2와 승강 플레이오프까지 총 237만 6,924명의 관중이 찾았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3년 승강제 출범 이후 최초로 K리그1,2 총 누적관중 합계 230만 명을 돌파한 기록이었고, 시즌 총 누적 관중이 230만 명을 넘은 것은 승강제 도입 이전인 2012년도(238만 2,070명)가 마지막이다. 또한, K리그1 총관중이 180만 명을 넘은 것은 2014년 이후 5년만이고, K리그2 총관중이 50만명을 넘은 것은 2013년 K리그2 출범 이후 최초다.

한 마디로 흥행 대박이다. K리그는 매년 초 각 구단들이 제출한 올 시즌 평균관중 목표치를 취합하여 총관중 목표치를 설정하는데, 2019시즌의 경우 약 220만 명을 목표로 설정했었다. 결국 237만 명 이상의 관중이 그라운드를 찾으면서 시즌 초 목표치를 상회했고, 지난 시즌 157만 628명에서 무려 51.3% 늘어난 수치였다.

# 흥행 요인 1: 전력의 평준화, '역대급 순위 경쟁' 펼쳐진 K리그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관중이 늘어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경기력이다. 마케팅, 지역 밀착 등 다양한 요소가 결합돼야 고중 팬층이 늘어나지만 '축구' 본질이 중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시즌은 성공적이었다. 최근 리그를 지배하고 있는 전북 현대와 강력한 도전자로 나선 울산 현대가 리그 마지막까지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치면서 재미를 배가 시켰다. 1라운드부터 38라운드까지 전북과 울산이 6차례나 1위 자리를 맞바꿔가며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쳤고, 결국 전북이 리그 최종전에서 극적인 드라마를 연출하며 리그 3연패를 달성했다.

치열한 우승 경쟁 속에서 진풍경도 연출됐다. 2013시즌 승강제 도입 이후로 2018시즌까지 최종 라운드에서 우승팀이 결정된 경우는 두 차례(2013시즌, 2016시즌)가 있었으나, 두 경우 모두 1,2위 팀이 맞대결을 벌이는 경우였기 때문에 두 경기장에서 동시에 치러지는 최종 라운드 결과에 따라 경우의 수가 나눠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이에 연맹도 우승트로피와 시상식 준비도 울산과 전주 두 경기장으로 나눠져 준비하는 진풍경 연출했다.

흥미로운 순위 경쟁은 또 있었다. 파이널라운드 접어들면서 서울과 대구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진출권 경쟁도 치열했다. 서울이 1라운드부터 38라운드까지 지속적으로 3위 이상의 순위를 유지하긴 했으나, 파이널라운드(34라운드)에 접어들 당시 3위 서울의 승점은 54점, 4위 대구의 승점은 50점으로 상당히 간격이 좁혀진 상태였다. 결국 두 팀이 최종전에서 맞붙었고, 서울이 안정적인 수비를 과시하며 무승부를 거둬 ACL 진출권을 획득했다.

강등 경쟁도 역대급이었다. 경남, 인천, 제주가 리그 막판까지 강등권 경쟁을 펼치며 파이널라운드 그룹B도 흥미로운 경쟁을 이어갔다. 특히 '경인제'라 불리며 인천, 경남, 제주가 10라운드부터 38라운드까지 10위~12위권 경쟁을 지속했고, 제주의 강등은 37라운드에서 확정되었으나, 인천과 경남 중 어느 팀이 승강PO로 떨어질지는 38라운드 경남과 인천의 맞대결에서 결정되는 상황이었다. 결국 인천이 잔류에 성공했고, 유상철 감독의 이야기까지 더해지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결과적으로 우승권, ACL 진출권, 강등권 등 각 순위구간마다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며 리그 막판까지 긴장감 유지했고, 스플릿 시스템(파이널 라운드)의 묘미가 가장 잘 드러난 시즌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흥행 요인 2: '꽉 찬 90분', 재미있는, 몰입도 높은 경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흥행 요인은 또 있었다. 프로축구연맹은 2011년 이후 8년 만에 '5분 더 캠페인'을 부활하며 재미있는 경기, 의도적 지연이 없는 경기, 90분 동안 끝까지 경기장에서 모든 에너지를 쏟아 붓는 열정적인 경기를 독려했는데 이것이 의미 있는 결과물로 연결됐다.

이번 시즌 K리그1에서 90분 이후 52골이 터지면서 전체 593골 중 9%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시즌 620골 40골이라는 기록보다 더 높은 수치였다. 또한, K리그2에서도 총 500골이 나오면서 평균 2.74골을 기록했고, 지난 시즌 평균 2.36골보다 더 많은 골이 나오면서 팬들의 기대감을 충족시켰다. 종합적으로 보면 경기력 관련 지표가 상당히 개선됐고, 시즌 초에 비해 득점 ㆍ 슈팅 ㆍ APT는 점차 증가 / 파울 ㆍ 경고 ㆍ 퇴장은 점차 감소하며 시즌 후반으로 갈수록 재미있는 경기가 펼쳐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새로운 콘텐츠도 나왔다. 연맹은 매 라운드마다 경기가 중단된 시간을 사유별(아웃 오브 플레이, 파울, 부상, 선수교체)로 나누어 팀별로 통계를 산출하고 수치화하여 K리그 공식 홈페이지 통해 발표했다. 여기에 매 라운드마다 경기를 빠르게 진행하거나 끝까지 최선을 다한 플레이로 경기의 질을 끌어올린 사례, 경기 지연행위나 의도적 반칙 등 경기의 질을 반감시킨 사례들을 선별하여 콘텐츠로 제작, K리그 공식 홈페이지 통해 발표하면서 경기력 관련 지표가 높아질 수 있도록 노력했다.

# 흥행 요인 3: '스타마케팅', 오랜만에 K리그에 나타난 전국구 스타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리그는 2002년 월드컵 이후 오랜 기간 '스타' 기근 현상을 겪었다. K리그 또는 국가 대표팀에서 활약했던 선수들이 대거 해외 무대로 진출하면서 K리그에는 스타가 부족했고, 유럽 무대에 진출한 선수들의 활약상이 국내에 실시간으로 전해지는 환경에서 새로운 스타가 나오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다. 이런 이유로 일반인 또는 축구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라이트팬들의 이목을 끌만한 스타성 있는 선수가 부족했다.

K리그에서 특정 선수가 '신드롬'이라고 일컬어질 정도의 인기를 구가했던 경우는 2005년 박주영이 거의 마지막이었다. 그러나 이번 시즌에는 달랐다. 2019시즌 K리그에서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참가했던 선수들을 비롯해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선수들이 각자의 소속팀에서 활약하며 K리그 인기 상승에 큰 역할을 했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활약했던 조현우, 문선민이 이번 시즌 좋은 활약을 펼치며 인기를 끌었고, 특히 대구에서는 조현우를 가까이서 볼 수 있는 골대 뒷자리가 먼저 매진되는 특이한 사례도 보였다. 여기에 제2의 박지성으로 불렸던 김보경이 좋은 활약을 펼치며 K리그1 MVP를 수상했고, 빼어난 외모를 자랑하는 정승원도 새로운 스타로 떠올랐다.

U-20 월드컵 준우승의 신화도 K리그 인기에 한몫했다.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대표팀은 21명 중 15명이 현역 K리그 소속 선수들로 구성됐는데 많은 선수들이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K리그로 돌아와 각자의 소속팀에서 활약했다. 특히 이광연(강원), 오세훈(아산), 황태현(안산), 이지솔(대전), 엄원상(광주) 등은 U20 월드컵 이후 K리그2에서 준주전급 활약을 펼쳤고, 조영욱, 전세진 등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여기에 각 구단들도 U20 월드컵을 마치고 복귀한 선수들을 활용하여 각종 행사와 컨텐츠를 기획하며 관중유치에 노력했다.

마지막으로 공중파 예능 프로그램에 고정출연한 이동국(전북), 박주호(울산)의 축구 외적인 인기도 K리그를 알리는 데 기여했고, 스타마케팅의 힘을 보여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