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8163 0032019121156818163 07 0707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36787591 true true true false 1576010427000 1576056324000

오늘도 전국 미세먼지 '나쁨'…비 오고 오후부터 기온 뚝

글자크기
연합뉴스

'잿빛 출근길'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전국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에서 '매우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된 11일 오전 마스크를 낀 시민들이 서울 세종로 네거리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2019.12.11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수요일인 11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일부 지역에는 비가 내리겠다.

이날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나쁨' 수준으로 예보됐다. 다만 수도권은 오전에 '매우 나쁨', 그 밖의 강원권·충청권·호남권·영남권은 일시적으로 '매우 나쁨' 수준을 나타내겠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아침까지 대기가 정체돼 국내·외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낮 동안 국외 미세먼지가 추가로 유입되면서 전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겠다"고 설명했다.

오전 5시 현재 전국 각지의 기온은 서울 9.7도, 인천 9.6도, 수원 6.0도, 춘천 3.6도, 강릉 9.5도, 청주 5.4도, 대전 9.8도, 전주 10.0도, 광주 6.2도, 제주 12.0도, 대구 1.8도, 부산 11.6도, 울산 9.5도, 창원 6.1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7∼17도로 평년(3.6∼11.2도) 수준을 웃돌겠다. 다만 오후부터 기온이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오히려 더 낮아질 전망이다.

서울과 경기 서부는 아침까지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는 오전, 충청도·전라도·경북 서부 내륙은 낮 동안 비가 조금 내리겠다.

늦은 밤부터 내일 새벽 사이에는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낮까지 비 오는 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5㎜ 안팎이다.

낮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안개가 짙게 끼고, 연무로 남아 있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과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또 강원 영동은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바람이 강하게 불겠으니 화재와 시설물 관리에도 신경 써야 한다.

오후부터는 서해 먼바다와 동해 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3.0m, 동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5.0m, 서해 1.0∼4.0m, 남해 0.5∼3.0m로 예보됐다.



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