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8366 0012019121156818366 02 0204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11601000 1576011733000

[단독]백원우도 “유재수 감찰 중단, 외부 청탁 있었다” 검찰 진술

글자크기

유씨 “친문 인사에 부탁”…최근 김경수·윤건영 조사 주목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 ‘김기현 비리 문건 배포’ 부인



경향신문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최고위원이 1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검찰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수사를 위해 임 전 최고위원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53)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구속)에 대한 감찰을 무마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 전 비서관은 감찰 중단 의사 결정에 참여했던 사람이다. 유 전 부시장도 친문 인사들에게 자신에 대한 감찰 중단을 요청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백 전 비서관은 최근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 조사를 받으면서 2017년 10월부터 진행하던 유 전 부시장 감찰을 중단해달라는 외부 요청이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전 부시장도 구속 후 검찰 조사에서 당시 감찰 중단 구명 활동을 한 대상과 과정을 진술했다고 한다.

검찰은 두 사람의 진술과 관련 증거를 바탕으로 최근 김경수 경남지사(52),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50)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앞서 이인걸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46)은 천경득 청와대 총무인사팀 행정관(46)이 감찰 중단을 요구했다고 진술했다. 천 행정관은 유 전 부시장에게 직접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인사 청탁을 한 인물이다. 청탁 해당 인사는 실제 임명됐다. 김 지사와 윤 실장도 텔레그램 메신저 등을 통해 유 전 부시장과 인사 관련 협의를 한 정황이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유 전 부시장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과정에서 확인됐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에 감찰 중단을 최종 결정한 조 전 장관도 직접 청탁을 받았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조 전 장관은 백 전 비서관과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51)이 결정한 사항이라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장관이 검찰에 나와 진술거부권을 행사할 수도 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두고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51)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민주당 울산시당 위원장을 역임했다. 중앙당 최고위원을 겸직하던 2017년 10~11월 비공개 최고위원 회의에서 김 전 시장 비리 의혹을 언급하고 관련 문건을 작성했다는 언론보도가 앞서 나왔다.

임 전 최고위원은 검찰에 출석하면서 ‘관련 문건을 배포한 적이 있냐’, ‘최근 청와대와 당에서 전화를 받은 적이 있냐’는 취재진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그는 김 전 시장 관련 의혹을 들어본 적이 없고 청와대에 관련 첩보를 처음 제보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57)과도 친분이 없다고 했다.

유희곤 기자 hulk@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