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8422 0562019121156818422 01 0101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49381929 false true true false 1576011780000 1576011883000

이인영 “임시국회서 패스트트랙 법안 우선”…여야 ‘극한 대치’ 예고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1일 12월 임시국회와 관련, “그동안 미뤄졌던 선거제도개혁, 검찰개혁 관련 법안이 우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간극이 더욱 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놓고 더욱 격렬한 강대강 대치가 예상된다.

세계일보

예산안 논의를 위해 10일 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 원내대표는 이날 내년도 예산안 및 예산부수법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서도 “자유한국당과 협의할 수 있는 부분은 최선을 다해서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 임시국회가 시작하니까 본회의를 언제 열 것인지 이런 것부터 결정해야 할 것”이라면서 “(본회의를) 바로 열지, 아니면 하루 두고 열 것인지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본회의에 선거법 개정안을 먼저 올리느냐’는 질문에는 “민생 법안부터 할 수 있으면 하고, 처리가 안 된 예산부수법안도 있어서 판단을 해보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같은 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선거법부터 먼저 처리하기로 했기 때문에 선거법이 확정 안되면 공수처 설치법안도 상정 못할 수 있다”면서 “‘4+1’ 협의체에서 확인을 해봐야 한다. 우리 마음대로 결정했다가 틀이 깨지면 이것도 못한다”고 언급했다.

안병수 기자 ra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