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8508 0112019121156818508 05 0501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42930158 false true true false 1576013245000 1576013286000

베트남 축구 60년만에 금메달… 박항서 "승리, 베트남 국민 것"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머니투데이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이 10일(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 게임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3-0으로 이기고 우승했다./사진=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이 10일(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 게임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3-0으로 이기고 우승했다. 이 승리로 베트남은 동남아시안게임 감격의 첫 우승을 차지했다.

선취골은 베트남이 먼저 넣었다. 전반 39분 도안 반 하우가 프리킥을 헤딩 골로 연결시키며 1-0의 리드를 잡았다. 높은 타점을 무기로 손쉽게 득점했다.

후반 14분 추가골까지 나오며 베트남은 승기를 굳혔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인도네시아 수비수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고 도 홍 중이 정확히 골대 구석으로 차넣어 2점 차이를 만들었다.

후반 28분 또 다시 프리킥을 도안 반하우가 왼발 슈팅으로 이어가며 3-0으로 달아났다. 후반 32분 거친 플레이를 하는 인도네시아 선수들로 인해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가 박항서 감독이 퇴장 명령을 받기도 했지만, 흐름엔 변화가 없었다. 결국 박항서 감독은 쾌거를 일궈냈다.

경기 후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매체 '베트남넷' 등을 통해 대회 금메달 획득 등 결승전 결과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경기 전에 여러 선수가 부상으로 빠져야했지만 우리 모두는 승리를 차지했다"며 "어려움을 극복하고 베트남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며 입을 열었다. 박항서 감독은 "(응우옌 쑤언 푹) 수상의 '국민들과 팬들이 기다리고 있다'는 메시지를 선수들에게 전달했고 이것이 동기부여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박항서 감독은 "이번 승리는 우리를 사랑해주고 응원해준 베트남 국민들에게 바치려 한다. 또한 선수들과 우리의 성공을 위해 노력해준 관계자들, 지원팀에도 마찬가지다"라고 덧붙였다.

이재은 기자 jennylee1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