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0407 0032019121156830407 03 0304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41269000 1576041283000

"내년 방일 관광객 4천만명 목표 암운…韓관광객 감소 영향"

글자크기

마이니치신문 보도…간판 정책 차질에 스가 관방장관 '곤욕'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내년 방일 관광객 4천만명을 달성한다는 일본 정부의 목표에 암운이 드리우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11일 보도했다.

'2020 도쿄 하계올림픽·패럴림픽'의 영향으로 방일객이 늘어날 전망이나,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한국인 관광객 감소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신문은 예상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16년 3월 방일객과 관련 2020년 4천만명, 2030년 6천만명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비자 발급요건 완화와 민박 해금 등의 정책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일본 방문객은 3천119만명으로 2012년 제2차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출범 전보다 약 4배로 늘었지만, 올해 들어 성장세가 크게 둔화했다.

올해 1~10월 일본 방문객은 2천691만명에 그쳤다. 국가별 일본 방문객 2위인 한국인 방일객이 1~10월 513만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8%나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런 추세라면 내년에 방일객 4천만명 목표 달성은 어렵다는 전망이 나온다.

관광 정책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의 간판 정책이다.

스가 장관은 10일 자신이 의장을 맡은 '관광전략실행추진회의' 인사말을 통해 "아직 알려지지 않은 각지의 관광자원을 발굴, 개발하는 것은 각 성청(省廳·부처)의 중요과제"라고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지방출장 때 관광 관련 시찰을 하는데 지난달 돗토리(鳥取)현에선 외국인에게 인기가 있는 일본술 주조회사를 방문해 평소에 마시지 않는 술을 시음하기도 했다.

스가 장관은 최근 자신과 가까운 각료 2명이 불미스러운 일로 사퇴했고, 정례 기자회견에서도 연일 '벚꽃 보는 모임' 관련 의혹 추궁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스가 장관으로선 간판 정책의 목표 하향 수정은 피하고 싶을 것이라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