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9876 0352019121156839876 05 0507001 6.1.1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55977000 1576056906000

“FA 게릿 콜, 9년 3억2400만달러”…MLB 평균연봉 1위

글자크기
엠엘비닷컴 등 보도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이저리그(MLB) 자유계약선수(FA) 게릿 콜(29)이 역대 투수 최고액에 뉴욕 양키스에 입단 합의했다.

엠엘비(MLB)닷컴은 11일(한국시각) “콜과 양키스가 투수 역대 최고액인 9년 3억2400만달러(3870억원) 계약에 합의했다”며 ”구단에서는 아직 확인해주지는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 에프에이 투수 최고액 계약은 데이비드 프라이스가 2015년말 보스턴 레드삭스와 7년 계약하며 사인한 2억1700만달러다.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7년 2억4500만달러에 워싱턴 내셔널스와 잔류 계약을 체결하며 이 기록을 경신한 뒤 하루 만에 또다시 기록이 깨졌다.

콜의 계약이 마무리되면 메이저리그 역대 자유계약선수 전체 2위에도 오른다. 외야수인 브라이스 하퍼는 2019시즌을 앞두고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13년 3억3000만달러에 계약해 전체 1위를 기록중이다. 실제 계약 규모 자체만 보면 외야수 마이크 트라우트가 올해 3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한 12년 4억2650만달러가 최대 규모다. 당시 에인절스는 트라우트가 에프에이 자격을 얻기 전에 연장 계약을 했다.

총액이 아닌 평균연봉에서는 콜이 전체 1위를 기록할 예정이다. 콜은 9년 동안 연평균 3600만달러를 받아 스트라스버그(연평균 3500만달러)의 자유계약선수 평균최고액을 넘어선다. 비 자유계약선수인 트라우트가 받은 연평균 3554달러도 제쳤다. 이찬영 기자 lcy100@hani.co.kr

▶페북에서 한겨레와 만나요~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7분이면 뉴스 끝! 7분컷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