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2189 0432019121156842189 05 0501001 6.0.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68036000 1576068126000

'황인범·나상호 골' 한국, '2열 장벽' 쌓은 홍콩에 2대 0 진땀승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이 촘촘한 '2열 장벽'을 세운 약체 홍콩의 수비벽을 허무는 데 애를 먹으면서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1차전에서 답답한 승리를 따냈습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늘(11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랭킹 139위의 홍콩과 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1차전에서 황인범의 프리킥 결승 골과 나상호의 추가 골에 힘입어 2대 0으로 이겼습니다.

한국은 홍콩을 상대로 13연승을 거두면서 역대 전적 21승 5무 2패를 기록했습니다.

1차전을 승리로 이끈 한국은 15일 중국과 2차전에서 연승을 노립니다.

이기기는 했지만 답답함이 가득한 경기였습니다.

필드골 없이 세트피스로만 두 골이 나왔습니다.

약체를 상대로 번번이 밀집 수비 공략에 애를 먹었던 대표팀의 아쉬운 모습이 홍콩전에서 재현됐습니다.

유럽파가 차출되지 않은 상황에서 벤투 감독은 K리그 선수들을 위주로 홍콩을 상대했습니다.

홍콩은 최전방 공격수 1명만 남기고 나머지 선수들 모두 자기 진영에 내리 앉아 '2열 수비'를 펼치며 태극전사들의 공격을 막아냈습니다.

미드필더와 수비진의 간격이 5m도 되지 않을 만큼 촘촘한 수비벽을 세운 홍콩은 코너킥 때는 11명의 선수가 모두 페널티박스에 밀집해 공격을 막아냈습니다.

태극전사들은 홍콩의 '수비 장벽'을 깨려고 전반 초반부터 중거리포로 위협 사격을 했지만 홍콩 수비수들은 요지부동이었습니다.

한국은 마침내 전반 추가시간에 귀중한 득점포를 터트렸고, 주인공은 황인범이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인범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상대 핸드볼 반칙으로 얻은 프리킥을 기막힌 왼발 감아차기 슛으로 자신의 A매치 2호 골을 작성했습니다.

황인범의 슛은 강하게 휘면서 홍콩의 왼쪽 골대 안쪽으로 맞고 골 그물을 흔들었습니다.

전반을 1대 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에도 '밀집 수비' 전술을 고집한 홍콩의 수비벽을 깨는 데 애를 먹었습니다.

한국은 결국 후반 37분 황인범이 올린 왼쪽 코너킥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이정협이 헤딩으로 투입한 볼을 나상호가 헤딩으로 쐐기 골을 꽂아 두 골 차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마부작침 뉴스레터' 구독자 모집 이벤트] 푸짐한 경품 증정!
▶ [2019 올해의 인물] 독자 여러분이 직접 뽑아주세요. 투표 바로가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