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3188 0202019121256843188 06 0602001 6.1.15-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79090000 1576079166000 related

‘우다사’ 박영선X봉영식, 52세 으른의 데이트...잔잔한 설렘이란 이런 것[종합]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우다사’에서 박영선이 봉영식 씨와 어른의 데이트를 선보였다.

11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박영선과 박연수의 두 번째 데이트 현장이 그려졌다.

박영선은 소개팅남 봉영식과 함께 기차 여행을 나섰다. 사이다와 계란을 먹으면서 동갑내기라서 할 수 있는 진지한 얘기를 나누던 박영선은 이혼 후 자신감을 잃었다고 털어놨다.

그를 위로하던 봉영식은 “저도 그랬다. 부끄러운 게 뭐냐면 후배들이 결혼생활을 상담을 받으려고 했는데 막상 저는 이혼을 했다. 누구한테 이래라저래라 말할 상황이 아니게 됐다”라고 진지하게 답했다.

소개팅 첫날 박영선에서 호감을 느낀 봉영식은 이런저런 얘기를 나눴다. 그는 순수한 사랑을 몇 살까지 해봤냐는 박영선의 질문에 “지금도 하고 있다”라고 말해 설레게 했다.

기차에서 내려서 데이트를 하던 박영선은 내내 쿨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양들이 여름에도 붙어있다는 말을 하며 박영선과 붙어있으려던 봉영식을 향해 박영선은 “에라이”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노을을 보며 탱고를 추던 두 사람을 보며 스튜디오에서 멤버들은 대리 만족을 느꼈다. 밀착해서 탱고를 추던 두 사람은 카누를 타러 갔다.

노 젓기에 갈피를 못 잡는 봉영식을 보며 박영선은 “군대 갔다 온 거 맞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봉영식은 “제가 남자니까 노를 젓겠다”라고 하자 박영선은 “제가 가임기 여성이니까 노력하겠다”라며 독특한 52세 대화법을 선보였다.

카누 위에서 소원을 빌던 두 사람은 잔잔한 분위기를 느꼈다. 봉영식은 박영선에게 빌었던 소원을 얘기를 하며 “이 사람에게 행복한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 딸에게 이런 사람이 있었다고 말해주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에 박영선은 “여러모로 고맙고 감사한 날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연수의 두 번째 데이트가 시작됐다. 박연수는 정주천 씨와 남이섬 데이트를 하러 나섰다. 데이트를 나서기 전에 정주천은 원두로 직접 내린 커피를 준비해 텀블러에 담아왔다.

정주천의 커피를 받은 박연수는 “너무 고맙다. 커피 다 먹어도 되냐”라고 말했다. 운전하면서 길을 잘못 든 정주천은 “내가 박연수 씨를 보느라 운전에 집중을 못 했다”라고 말해 박연수를 설레게 했다.

고소공포증이 있다고 밝힌 박연수는 짚라인을 타러 가서 두려움에 떨었다. 그런 그를위로 하던 정주천은 “두려움을 이겨내면 재밌을 거다. 저기 밑을 내려다봐라 풍경이 정말 예쁘다”라고 말했다.

정주천의 격려에 박연수는 큰 용기를 냈다. 짚라인에 올라선 박연수를 떠느라 정주천의 말을 듣지 못했다. 박연수는 “저한테 뭐라고 말 하셨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 짚라인에 타게 된 박연수는 눈을 질끔 감게 타게 됐다.

용기를 내서 짚라인에 타고 남이섬에 도착한 정주천과 박연수는 인싸놀이에 빠졌다. 단풍을 서로 뿌려주면서 인생샷을 찍으려고 노력했다. 정주천은 단풍을 들고 박연수 얼굴에 뿌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화가 난 박연수도 단풍을 한움큼 들고 정주천 얼굴에 뿌려 서로 웃음을 자아냈다. 맘 상한 듯 했지만, 이내 박연수와 정주천은 서로의 얼굴에 묻은 단풍을 털어주며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단풍 데이트를 즐기고 캠핑을 하러 온 박연수와 정주천은 서로를 위한 요리를 준비했다. 박연수는 정주천의 칼을 들고 요리를 하면서 “이 칼 저 주실 수 있냐”라고 말했고, 정주천은 “요즘엔 커플 칼도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란의 사생활도 공개됐다. 고양이 두 마리와 함께 살고 있는 호란은 지인들을 불러 한상 차림을 차렸다.

연애를 안하냐는 질문에 호란은 “나는 이집에서 오래 살았는데 여기 사람들은 나를 알고 애들도 다 아는게 신경쓰인다”며 “애기들이 나를 알고 있는데 결혼하고 이혼하고 연애를 하는 그 스토리를 알게 되면 괜찮을지 걱정이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호란은 “아이는 행복하고 결점 없는 가정만 봐야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후 호란의 남사친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경란은 다니엘헤니에서 영상편지를 받고 기뻐했다. 다니엘헤니와 친분이 있는 이규한은 다니엘헤니에게 부탁해 다니엘헤니의 영상편지를 공개했다.

영상에서 다니엘헤니는 “나중에 한국가면 인사하러 가겠다. 커피도 한잔해요”라고 말해 우다사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영상편지를 본 우다사 멤버들은 “이규한 다시 봤다” “앞으로 잘하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