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3483 0252019121256843483 01 0101001 6.0.22-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6087226000 1576116407000 related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 제기한 신혜선 "양정철 비굴… 文대통령은 괘씸"

글자크기

기자회견 열고 與인사들 비판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의혹으로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해온 사업가 신혜선(63)씨가 11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윤규근 전 총경, 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의 실명을 거론하며 "우물쭈물하고 잘 모르겠다며 피하는 건 너무 비굴한 답"이라고 비판했다.

신씨는 그간 언론을 통해 양 원장 등이 우리들병원 관련 사건을 해결해 줄 것처럼 하다 결국 입장을 바꿨다고 말해 왔다. 신씨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본심을 그대로 얘기한다면 '괘씸하다'"며 "(문 대통령과) 가까운 이가 (운영하는) 우리들병원과 (내 사건이) 연관성이 있다면 그 문제가 잘돼 가는지 묻는 게 양심 아닌가"라고 했다. 우리들병원 원장 이상호씨와 그의 전처 김수경 우리들리조트 회장이 문 대통령과 가까운 친노(親盧) 인사인데 왜 문 대통령이 나서서 해결해 주지 않느냐고 주장한 것이다.

신씨는 이날 서울 청담동의 한 레스토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이 금융권 횡포에 당했다는데 왜 주저해야 하는지 양정철이나 윤규근, 정재호 의원한테 궁금하다"고 했다. 신씨는 신한은행이 자신 동의 없이 2012년 260억원 대출 연대보증인에서 이상호 원장을 뺐고, 결과적으로 자신이 빚을 모두 짊어졌다고 주장했다. 이 원장은 연대보증인에서 빠진 후 산업은행에서 1400억원 대출을 받았다. 신씨는 신한은행 측이 문서 위조까지 동원해 이 원장을 도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한은행이 무리한 건) 이상호 원장과 깊은 관계가 있어서가 아닐까 추정한다"고도 했다.

천주교계 인맥이 두터운 신씨는 2017년 대선에서 문 대통령을 측면 지원했다. 문 대통령이 의원일 땐 김희중 대주교와의 만남을 주선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양 원장과도 알게 됐다. 양 원장은 "(신씨는) 대선 때 종교계 일을 도와주신 분"이라고 밝혔었다. 그는 대선 직후인 2017년 8월 말 신씨가 대출 보증 문제를 꺼내자 텔레그램을 통해 "곧 금감원장 인사가 나니까 그 이후에 살펴보도록 하는 게 어떨까요"라고 답했다.



[윤형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