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50032 0362019121256850032 08 0801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14500000 1576142951000

‘애국소비’ 등에 업은 화웨이, 삼성폰 턱밑 추격

글자크기
점유율 3%포인트 차로 좁혀져
한국일보

중국 광둥성 선전 국제공항에 설치돼 있는 화웨이 광고판.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점유율 차이가 3%포인트까지 좁혀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도 중국 소비자들의 ‘애국 소비’에 따른 결과란 분석이 나온다.

12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3억230만대를 출하, 21.3% 시장점유율로 세계 1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웨이 예상 출하량은 2억5,100만대, 점유율은 17.7%에 이를 것으로 점쳐진다. 지난해 두 기업 간 점유율 격차는 6%포인트 수준이었지만 올해 3.6%포인트로 좁혀질 것이란 전망이다.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해 출하량 2억9,130만대(20.3%)보다 올해 소폭 증가에 성공했지만 화웨이의 증가폭은 가파르다. 화웨이는 2017년 1억5,300만대(10.1%), 2018년 2억580만대(14.4%)에 이어 올해도 전년 대비 출하량을 5,000만대 가까이 늘렸다. 미국의 제재로 화웨이는 자사 스마트폰에 미국 기업의 칩 등 주요 부품을 빼야 하는 위기에 처했지만 중국 내 판매량이 받쳐줬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3분기 중국 내 화웨이 점유율은 43.5%에 달한다.

화웨이는 내년 목표 출하량을 3억대로 잡으면서 삼성전자와 어깨를 나란히 하겠다는 계획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미국 제재가 장기화된다면 중국 외 시장에서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시각도 우세하다. SA는 보고서를 통해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계속되면 내년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올해에 이어 3.4% 역성장하고 화웨이 출하량은 2억1,230만대(15.5%) 수준에 머물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전자 전망치는 3억1,330만대(22.9%)로 오히려 오른다는 계산도 덧붙였다. 반면 미국 제재가 완화한다면 화웨이는 2억5,900만대(17.7%), 삼성전자는 3억270만대(20.6%)로 두 기업 간 점유율 격차는 2.9%포인트까지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