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55460 0372019121256855460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24593000 1576124605000 related

"등장부터 엉뚱美"..'나혼자산다' 박정민, 레트로 감성 물씬 4차원 작업기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꾸밈없이 맑은 매력으로 가득한 배우 박정민의 하루가 공개된다.

내일(13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 이민지) 324회에는 ‘충무로 대세’ 박정민이 출연, 소탈하고 친근감 넘치는 일상으로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방콕에서 촬영을 마치고 귀국한 박정민은 공항 문을 나서자마자 예상치 못한 추위에 오들오들 떠는 모습으로 시작부터 짠함을 자아낸다. 이어 주차장에서는 낑낑대며 캐리어와 씨름하는 ‘허당기’를 보여주며 예기치 못한 웃음을 유발할 전망이다.

난관을 딛고 도착한 곳은 보통 가정집과는 다르게 모던한 인테리어가 눈에 띄는 박정민의 작업실 겸 집으로 사용하는 공간. 추위에 떨던 박정민은 들어서자마자 히터를 켜고 요염한(?) 자세로 발을 녹이기 시작한다. 특히 소파에서 쭈그린 채 잠을 청하는 등 자연스런 일상 그대로를 보여주며 시선을 끌 예정이다.

또한, 박정민만의 ‘레트로 갬성’ 가득한 취미도 공개된다. 바로 예전 앨범들을 카세트테이프로 수집하는 것. 여기에 카세트테이프로 김국환의 ‘아빠와 함께 뚜비뚜바’를 듣던 박정민이 “이 노래만 들으면 수도꼭지처럼 눈물이 났던 시절이 있었다”며 사연을 공개한다고 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한편 창작의 고통에 멘붕을 겪는 모습도 펼쳐진다. 박정민은 의뢰받은 글을 쓰기 위해 컴퓨터 앞에 앉지만 하얀 바탕만 바라보며 실의에 빠진다. 무언가 결심한 듯 일어난 박정민은 영감을 받기 위해 독특한 행동을 시작하며 시선을 끌 예정이다. 특히 갑자기 페인트 붓을 들고 고심에 빠진다고 해 엉뚱하면서도 순수한 매력을 발산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소탈하고 친근한 일상을 보여줄 배우 박정민의 이야기는 내일(1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 MBC '나 혼자 산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