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56346 0042019121256856346 07 0701001 6.1.15-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26593000 1576127045000

EBS, 결국 '보니하니' 잠정 중단..."심각성 무겁게 받아들여" (공식)

글자크기
YTN


EBS가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를 잠정 중단시켰다.

12일 EBS(사장 김명중)는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프로그램 사고와 관련, 청소년 출연자를 보호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이어 출연자가 미성년자임을 감안해, 출연자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 김명중 EBS 사장은 전 간부들을 대상으로 긴급회의를 소집해 이번 사태에 대해 엄중히 질책하고 철저한 원인 분석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특히 출연자 보호를 위한 대책에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다.

김명중 사장은 회의에서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무겁게 받아들여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프로그램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을 보직 해임하고,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했다.

이와 함께 프로그램 관계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제작 시스템 전반에 걸쳐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EBS는 이를 위해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시스템 점검과 종합 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대응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김명중 사장은 "이번 사태는 EBS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로, 사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 시스템 전체를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면서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출연자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최근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성인 출연자인 최영수와 박동근이 미성년 출연자인 채연을 상대로 다소 폭력적인 심한 장난을 치거나, '독한X'과 같은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하는 모습 등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퍼지며 논란이 일었다. EBS는 문제의 출연자 2명을 즉각 출연 정지시키고, 논란이 된 콘텐츠를 삭제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EB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