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6881 0722019121256866881 01 0101001 6.1.15-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6149000000 1576152758000

우리 정보당국도 "크리스마스 도발 우려"…변수는 한 가지

글자크기

비건 방한, 판문점서 최선희 만남 여부가 '분수령'



[앵커]

우리 정보당국도 크리스마스를 전후해서 북한이 '군사적이고 물리적인 도발'을 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는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다만 변수는 한 가지, 이번 주 일요일에 한국에 오는 미국 측 실무단장 비건 대표가 대화 상대인 최선희 북한 외무부 부상을 판문점에서 만나느냐 못 만나느냐 하는 것입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정보당국 관계자는 "북한이 25일 전후 도발을 할 수 있단 우려가 전보다 커졌다"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불과 며칠 전까지도 대륙간 탄도미사일, ICBM 발사 같은 수위 높은 도발은 없을 걸로 봤지만 이젠 상황이 바뀌었다는 겁니다.

정보당국의 인식이 바뀐 변곡점은 지난 7일 북한의 새 로켓엔진 시험입니다.

정부 소식통은 ICBM을 쏠 수 있는 로켓의 성능을 개선한 거라 심각한 상황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당장 ICBM까지 쏘지 않더라도 북한에겐 다양한 선택지가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중거리 미사일이나 잠수함 탄도미사일 등을 차례로 쏘면서 대미압박 수위를 높여갈 수 있다는 겁니다.

이렇게 한·미의 상황 인식이 동시에 엄중해진 가운데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는 15일 서울을 찾습니다.

판문점에서 북측과 접촉을 시도할 걸로 보이는데, 이때 협상 파트너였던 최선희 제1부상이 나오지 않으면 상황이 심각해진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그건 곧 북한이 이른바 '새로운 길'을 가겠다는 뜻이고, 이에 따라 크리스마스에 군사적 도발도 강행할 수 있다는 겁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김소현 기자 , 박선호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