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7335 0012019121256867335 05 0506001 6.0.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51822000 1576152007000

뮌헨까지 동행한 손흥민…무리뉴의 무한 신뢰에 팬들은 ‘혹사’ 걱정

글자크기

16강 확정 상태서 원정 교체 출전

“케인처럼 휴식 줬어야” 의견 많아



경향신문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12일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최종전에서 1-3으로 패한 뒤 조제 무리뉴 감독과 악수를 하면서 그라운드에서 빠져나오고 있다. 뮌헨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에는 또 나왔다. 감독의 무한 신뢰일 수 있지만, 다른 한 편으로는 ‘혹사’가 될까 걱정이다. 최근 손흥민(토트넘)의 출전 횟수에 대한 시각이 복잡하다.

손흥민은 12일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최종전 바이에른 뮌헨과의 경기에서 후반 20분 루카스 모라와 교체돼 25분가량 그라운드를 누볐다. 후반 추가시간에 중앙선부터 단독 질주하며 바이에른 뮌헨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와 맞서는 1대1 찬스를 맞는 등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끝내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토트넘은 1-3으로 패했다.

손흥민은 이날 출전만으로도 큰 관심을 모았다.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뮌헨전을 앞두고 주축 선수들을 대거 제외하며 그간 기회를 받지 못했던 선수들 위주로 라인업을 꾸리겠다는 뜻을 밝혔다. 해리 케인과 델리 알리 같은 선수들은 아예 뮌헨 원정에 데려오지 않았다. 하지만 손흥민은 예외였다. 손흥민은 뮌헨 원정길에 동행했고, 경기에도 나섰다.

이는 무리뉴 감독이 그만큼 손흥민을 신뢰하고 있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손흥민은 무리뉴 감독 부임 후 뮌헨전 이전까지 모든 경기에서 선발 출전했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사랑에 빠졌다”고 말하는 등 손흥민에 대한 애정을 수시로 보이고 있다. 지난 8일 번리전에서 손흥민이 70여m 돌파에 이은 ‘원더골’을 성공시키자 ‘손나우두’라는 표현까지 써가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뮌헨전이 끝난 뒤에는 “어차피 질 바엔 1-3보다는 2-3이 나을 것 같아서 투입했다”고 손흥민을 쓴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팬들의 시선은 대체로 곱지 않다. 손흥민은 뮌헨전 이전 5경기에서 모두 상당한 체력을 소모했다. 지난 1일 본머스전에서만 후반 43분에 교체됐을 뿐 나머지는 풀타임을 뛰었다. 이에 손흥민이 휴식을 취했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지어서 무리해서 뛸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다.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