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7453 0042019121256867453 01 0101001 6.0.2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6152294000 1576173127000 related

[영상] 전두환에 "각하"...12·12 주역들과 40주년 기념 오찬

글자크기

전두환, 12·12 쿠데타 40주년 기념 오찬

'쿠데타 주역' 정호용·최세창과 부부동반 식사

20만 원짜리 샥스핀 코스요리에 와인…2시간 식사

"12·12 축하 기념 식사냐"…기습 질문에 '주춤'


[앵커]
12·12 쿠데타 40주년이 되는 날, 전두환 씨가 서울 강남의 중식당에서 측근들과 함께 포착됐습니다.

당시 군사 반란에 가담한 인물들과 고급 코스 요리에 와인까지 곁들이며 화기애애한 식사를 즐겼는데요.

누가 봐도 12·12 쿠데타를 기념하기 위해 모인 것으로 보입니다.

조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끌벅적, 웃음이 끊이지 않는 식사 자리의 좌장은 바로 전두환 씨입니다.

12·12 쿠데타 40주년이 되는 날, 서울 강남의 고급 중식당에서 정호용·최세창 씨 등 쿠데타 주역들과 함께 부부동반으로 모인 겁니다.

참석자들은 모두 전 씨를 '각하'라고 불렀고,

[전두환 씨 일행 : 영부인께서 무슨 말씀을 쭉 하시면 각하께서 임자가 뭐하러….]

전 씨는 크게 웃고 손짓하며 대화를 주도했습니다.

일행은 샥스핀이 포함된 20만 원짜리 코스 요리에, 와인까지 곁들이며 두 시간가량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경호인력 3명이 지키는 철통 보안 속에, 전 씨 부인 이순자 씨도 흡족한 표정입니다.

[이순자 / 전두환 씨 부인 : 신경 많이 써주셔서 고맙습니다.]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으로 무리 없이 내려온 전 씨는, 12·12 축하 기념 식사냐는 기습적인 질문에 잠시 주춤합니다.

[임한솔 / 정의당 부대표 : 오늘이 12월 12일, 군사 쿠데타 당일인데요. (그러지 말라고 그랬잖아.) 오늘 이렇게 근신하고 자중하셔야 할 날에 이렇게 축하 기념회를…. (왜 이래, 왜 이래.) 이러시면 안 되죠.]

전 씨는 말없이 쫓기듯 떠났고,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는 반성 없는 전 씨를 단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임한솔 / 정의당 부대표 : 광주학살 책임과 5공 독재에 대한 반성을 단 한 마디도 내놓지 않고 있는 데에 대해서 즉각 전두환에 대한 구속이 필요합니다.]

정치권에서도 전 씨가 갈 곳은 호화식당이 아니라 5·18 재판정이라며, 반성할 줄 모르는 후안무치한 작태를 감안해 법정 최고형에 처하라는 비판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