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4202 0252019121356874202 04 0403001 6.1.14-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99553000 1576208056000

'예정된 전쟁' 쓴 앨리슨 하버드대 교수 "제2의 한국전쟁 가능성 커졌다" 경고

글자크기
클린턴 행정부 시절 미 국방부 차관보를 지낸 그레이엄 앨리슨 미국 하버드대 교수가 핵·미사일 문제를 두고 북미 대립이 고조되는 것에 관해 "제2차 한국 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이 커졌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산케이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앨리슨 교수는 전날 ‘일본 아카데메이아’가 일본 도쿄에서 주최한 학술행사에서 "제2차 한국전쟁으로 이어질 확률이 50% 이상은 아니지만, 꽤 큰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선일보

그레이엄 앨리슨 하버드대 교수

그는 연말을 기한으로 설정하고 미국 측에 제재 해제 등 양보를 압박하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앞으로 몇 주 이내에 무엇인가 방침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어 정세가 ‘매우 위험한 전개’로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앨리슨 교수는 북한이 미국 본토를 위협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나 핵실험을 계속하던 지난 2017년 11월 이전의 상태로 회귀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사일 발사대 파괴 등 군사 공격을 명령할 의사가 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앨리슨 교수는 미국을 대표하는 안보·국방 분야의 석학이다. 특히 핵 확산과 테러리즘, 정책 입안의 최고 전문가로 꼽힌다. 1977~89년까지 하버드 케네디스쿨 학장을 맡아 수많은 석학과 정계 인물을 배출하는 세계 최고의 정치행정대학원으로 키웠다. 레이건과 클린턴 행정부에서 각각 국방장관 특보와 국방성 차관보를 역임했다.

그는 지난 6월 ‘이코노미조선’ 인터뷰에서 미·중 갈등이 무력 충돌로 이어질 가능성이 "대부분의 사람이 생각하는 것보다 가능성이 훨씬 크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된 그의 저서 ‘예정된 전쟁(Destined for War)’을 통해 개념화된 ‘투키디데스의 함정(Thucydides Trap)’이 주장의 근거였다.

‘투키디데스의 함정’은 고대 그리스 역사가 투키디데스가 아테네와 스파르타 간 펠로폰네소스 전쟁의 발발 원인을 분석한 데서 따온 개념이다. 패권 세력과 새로 부상하는 세력 간 극심한 구조적 갈등을 뜻한다.

앨리슨 교수는 책의 집필을 위해 지난 500년간 신흥국가의 부상이 기존 패권 국가와 강하게 충돌한 사례 16개를 선정했다. 이 중에서 제1·2차 세계대전, 중·일 전쟁을 포함해 12번은 전쟁으로 끝이 났다. 미·소 냉전을 포함, 단 4차례만 전쟁을 모면했다. 앨리슨 교수는 미·중 관계를 ‘투키디데스의 함정’이 적용되는 17번째 사례로 본다. ‘예정된 전쟁’에서 아테네는 중국으로, 스파르타는 미국으로 변주(變奏)된다.

앨리슨 교수는 당시 인터뷰에서 "한국전쟁에서 130만 명이 목숨을 잃었는데, 대부분의 사상자가 미군과 중공군에 의해 발생했다"는 점을 근거로 "제2의 한국전쟁’이 일어난다면 (첫 한국전쟁 보다) 훨씬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전효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