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7848 0092019121356877848 05 0506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05916000 1576205930000

지중파 김영권 "중국, 거칠게 나오면 같이 부딪쳐야"

글자크기

축구대표팀, 15일 중국과 동아시안컵 2차전

뉴시스

【인천=뉴시스】김진아 기자 = 한국축구대표팀 김영권이 오는 15일 평양에서 열리는 북한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3차전 원정 경기에 출전하기 위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대표팀은 중국 베이징을 통해 경기 전날인 14일 평양으로 이동한다. 2019.10.13.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뉴시스] 박지혁 기자 = "피하면 더 어려운 경기가 될 수 있다. 상황에 따라 과감하게 부딪쳐야 한다."

축구 국가대표팀의 수비수 김영권(29·감바 오사카)이 중국과의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2차전을 앞두고 "(중국이) 거칠게 나오면 맞부딪쳐야 한다"며 피하지 않을 뜻을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5일 오후 7시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대회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첫 경기에서 홍콩에 2-0으로 승리한 반면 중국은 일본에 1-2로 패했다. 승패보다 중국 선수들의 거친 플레이가 더 화제였다.

김영권은 13일 오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보조경기장에서 훈련을 앞두고 "중국이 거칠게 나와도 우리가 피한다면 더 어려운 경기 될 것 같다. 우리도 부딪칠 상황에서는 과감하게 부딪쳐야 한다"며 "밀리다보면 실점할 수 있는 위기까지 올 수 있기에 피하지 않고 잘 받아쳐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A매치 76경기(3골)를 뛴 베테랑 수비수 김영권은 중국통이다. 2012년 7월부터 지난해까지 7년 동안 중국 슈퍼리그의 명문 광저우 에버그란데에서 활약했다.

김영권은 "(대표팀 내에) 현재 중국에서 뛰는 선수가 있다. 특별한 조언보다는 선수들이 강하게 나온다는 것을 가장 의식하고 있는 것 같다"며 "피하기보다 부딪칠 상황에서는 부딪치는 게 좋다고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 리그에서는 많이 느끼지 못했다. (거친 플레이는) 대표팀 선수들에게 많이 느끼는 부분인 것은 많다. 특별히 대표팀이라 그런 게 아니라 선수 개인 성향도 있는 것 같다"며 "다치지 않게 잘 해야 한다"고 했다.

김영권은 11일 홍콩과의 1차전에서 결장했다. 소속팀 일정 때문에 늦게 합류하면서 휴식이 주어진 것이다.

그는 "중국전과 일본전에 모든 걸 맞춰서 계속 준비를 잘했다. 몸 상태는 괜찮다"고 했다.

한국은 홍콩전에서 2골 모두 세트피스를 통해 만들었다. 홍콩의 밀집수비에 고전하다가 정지된 상황에서 결과를 낸 것이다.

키가 186㎝인 김영권은 세트피스에서 장점이 있다.

김영권은 "중국과 일본전도 분명 기회가 올 것이다. 기회를 잘 살리자고 이야기했다. 훈련 때도 세트피스에 더 집중해서 훈련하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