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9774 1082019121356879774 06 0602001 6.0.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12953000 1576213160000 related

'최파타' 이병헌X하정우가 밝힌 #연기 호흡 #백두산 #별명 장인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하선영 인턴기자] 배우 이병헌과 하정우가 영화 '백두산'에 대한 비하인드 이야기와 함께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영화 '백두산'으로 돌아온 이병헌, 하정우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먼저 이병헌과 하정우는 함께 처음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병헌은 "하정우한테 전화가 왔었다. 꼭 같이 하고 싶다"고 라고 말해 영화에 출연하게 된 배경 중 한 가지를 말했다.

DJ최화정은 "왜 이병헌을 추천했냐"고 물었고 이에 하정우는 "시나리오 받았을 때 (이병헌과) 정말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첫 번째는 형과 같이 연기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그러자 최화정이 "두 분이서 같이 작업하면서는 어땠냐"라고 질문했고, 이병헌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대단했던 건 순발력이었다. (하정우는)순발력과 유머감각이 대단하다. 그 유머감각으로 재밌는 장면을 많이 만들어냈다. 가만히를 못 있는 친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정우는 "프로 배우 그 자체인 것 같다. 너무 멋지다. (이병헌이) 액션신이 많았는데, 그걸 옆에서 지켜보면서 너무 멋있었다"고 이병헌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화정은 "하정우씨가 재난 영화를 많이 찍었는데 재난 영화에 갖춰야할 연기는 뭐가 있냐"라고 물었고, 하정우는 "호흡 싸움이다. 가뿐 호흡이 필요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이병헌은 "이 영화의 반 이상은 비주얼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찍을 때 블루매트에서 상상하면서 찍었는데, 예고편 보면서 CG가 대단해 깜짝 놀랐다"고 말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하정우는 "'신과 함께'도 CG를 입혀야 해서 블루 매트에서 촬영을 했는데 이 연기가 참 민망하고 쑥스럽더라"고 말해 촬영 소감을 전했다.

이에 "기존 한국 재난 영화와 차별점은?"이라는 청취자 질문이 들어오자 하정우는 "어쩌면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비주얼을 만나보실 수 있을 거다. 한국 영화에서 사실 백두산을 보신 적이 없으리라고 생각한다. 그것만으로도 차별성이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지는 청취자의 질문 중에는 "만약 서로의 필모그래피 중 하나를 가져올 수 있다면 어떤 영화의 어떤 역이 욕심나시나요?"라는 질문이 있었다. 이병헌은 "사실 하정우 하면 '추격자'라는 영화가 가장 각인이 된 것 같은데, 사실 '내가 했을 때 재밌을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드는 영화는 '터널'이다"라고 답했고, 하정우는 "'달콤한 인생'. 너무 멋있다. 특히 한남대교 위에서의 액션신은 참 쾌감이 있다"고 말했다.

최화정은 "별명 장인이라고 유명한 하정우씨, 백두산 멤버들에게도 애칭을 붙여줬다는데?"라고 말하자 하정우는 "마동석은 '동석이 누나'라고 지어줬다. 왜냐하면 굉장히 섬세하고 예민하다"고 의외의 매력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수지는 '배회장'이다. 수지가 그렇게 먼저 계산을 한다. 우리랑 나이도 많이 차이가 나는데 혼자 꼭 먼저 가서 계산을 하는 습관이 있더라. 그래서 모셔야겠다고 생각했다. 전혜진은 '슈퍼 개미'. 주식에 그렇게 관심이 많다. 이병헌은 아직 못 지었다"고 별명을 공개했다.

마지막으로 하정우는 "영화 백두산, 연말에 재밌게 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이병헌도 "연말을 장식할 만한 영화다. 극장에 가셔서 모두 즐거움을 만끽하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