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87139 0182019121356887139 03 0304001 6.0.21-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27554000 1576227617000 related

전자담배協 "식약처 유해성 조사 불신…분석방법 공개해야"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병준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장(가운데)과 관계자들이 13일 서울 명동에서 `식약처 액상전자담배 유해성분 분석에 대한 입장`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신미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검사 결과에 반발하고 나섰다. 일부 액상형 전자담배에서 위험물질이 극소량만 검출됐음에도 사용중지를 권고해 소비자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는 13일 서울 명동에서 기자단담회를 열고 "정부의 액상 전자담배 제품에 대한 실험 결과 유해물질이 아예 검출되지 않거나 극소량만 발견됐다"며 "정부는 액상 전자담배 사용중지 강력 권고를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정부의 발표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오해를 불러일으킨다"며 "액상형 전자담배로 연초 금연에 성공했던 다수의 국민을 또 다시 연초로 돌아가게 하는 분위기를 조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유통되는 153개 액상형 전자담배에서 폐 손상 물질로 의심되는 '비타민E 아세테이트' 성분과 가향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비타민E 아세테이트는 153개 중 13개에서 검출됐다. 다만 검출량은 문제가 됐던 미국 제품에 비해 880만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미국에서 사망원인 물질로 밝혀진 대마유래성분(THC)은 아예 검출되지 않았다.

보건당국은 식약처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앞서 강력 권고했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조치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폐 손상의 연관성 등을 종합적으로 연구해 내년 상반기에 발표할 계획이다. 정부의 최종 판단이 미뤄진만큼 액상형 전자담배를 판매하는 소상공인들의 생계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는 게 협회 측의 주장이다.

협회는 식약처의 검사 방법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협회는 "동일 제품으로 비타민E 아세테이트를 각 기관에서 분석한 결과가 다르다"며 "시험 방법에 대한 기준 부재로 인해 신뢰성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외 각 기관의 액상 유해성분 분석 실험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기준을 먼저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협회는 정부가 사용중단 권고를 철회하지 않을 시 사용자들의 불안감을 증폭시킨 점과 고의적으로 업계 관련 종사자의 생계에 피해를 입힌 점을 근거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