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88432 0432019121356888432 01 01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76236086000 1576240335000

스텔스 전투기 · 글로벌호크 행사 비공개…김정은 의식?

글자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다음 주 공군의 스텔스 전투기가 등장하는 행사가 하나 예정돼 있는데 군 당국이 그걸 비공개로 치르기로 했습니다. 같은 날 들어오는 첨단 정찰기도 역시 공개하지 않을 방침입니다.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 소식은,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공군이 지난 9일 공개한 영상입니다.

고고도 무인 정찰기 글로벌호크가 북한의 이동식 발사대를 포착하자 스텔스 전투기 F-35A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4형을 선제 타격합니다.

F-35A는 지난 3월 이후 13대가 들어왔으며 후년까지 모두 40대를 도입할 예정입니다.

공군은 올해 예정됐던 F-35A 도입이 완료돼 작전 수행이 가능해짐에 따라 나흘 뒤인 17일 전력화 행사를 청주 기지에서 열기로 했습니다.

다만 행사는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공군은 "이미 국군의 날 행사 등을 통해 F-35A 홍보가 충분히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이 그동안 F-35A 도입에 강력히 반발해왔다는 점에서 이번 결정은 북한을 의식한 결정이라는 분석입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0월 국군의 날 행사에 등장한 F-35A와 관련해 "공공연한 위협이며 고의적 도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F-35A 전력화 행사가 열리는 날 후방 공군기지에는 글로벌호크 1대도 들어옵니다.

글로벌호크는 내년 초까지 계획했던 4대가 모두 도입될 예정입니다.

글로벌호크의 전력화 기간은 1년 정도지만 그전에도 제한적인 작전 투입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편집 : 오영택, CG : 최하늘)

▶ 北 동창리서 차량 움직임…美 정찰기 매일 한반도행
김혜영 기자(khy@sbs.co.kr)

▶ ['마부작침 뉴스레터' 구독자 모집 이벤트] 푸짐한 경품 증정!
▶ [2019 올해의 인물] 독자 여러분이 직접 뽑아주세요. 투표 바로가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