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88497 0432019121356888497 02 0201001 6.0.22-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76236367000 1576240334000 related

유재수 감찰 중단했단 3인 회의…檢 "백원우만 다른 해명"

글자크기

<앵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서 조국 전 장관 측은 그동안 청와대 3인 회의에서 감찰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조국 전 장관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그리고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이렇게 3명이 모인 자리에서 결정했다는 겁니다. 그런데 백원우 전 비서관이 어제(12일) 언론 인터뷰에서 그 내용을 부인하며 자신은 그 과정에 개입한 적이 없다고 했습니다. 검찰은 백원우 전 비서관의 말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은 KBS와의 SNS 인터뷰에서 자신과 조국 전 장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이 참석한 이른바 '3인 회의'에서 감찰 중단을 결정한 게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박형철 비서관이 유재수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결과 보고서를 가져와 회의를 할 때는 이미 감찰이 종료됐고 처리 결과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 전 부시장이 감찰에 동의하지 않았기 때문에 감찰을 계속하는 건 불법"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백 전 비서관의 해명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지 않고 있습니다.

박형철 비서관이 검찰 조사 과정에서 "백 전 비서관도 함께 감찰 중단을 논의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데다, 조 전 장관 측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3인 회의'에서 감찰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는데 백 전 비서관만 다른 말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유 전 부시장이 감찰에 응하지 않아 감찰할 수 없었다는 주장도 설득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감찰 대상이 감찰을 거부하면 원소속 기관에 감찰 자료를 이첩해 해당 기관에서 감사를 한 뒤 징계하도록 하는데 유 전 부시장의 경우 이런 조치 없이 감찰만 중단됐습니다.

검찰은 오늘 유 전 부시장을 뇌물수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업체 관계자 등 모두 4명으로부터 항공권, 골프채 등을 포함해 4천900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고 편의를 봐준 혐의입니다.

특히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의 혐의 상당 부분이 특감반 감찰 과정에서 이미 확인됐거나 확인 가능했던 사안이었다"며 "비위 첩보의 근거가 약해서 감찰을 중단했다"는 조 전 장관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검찰은 다음 주쯤 조 전 장관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김종우)
이현영 기자(leehy@sbs.co.kr)

▶ ['마부작침 뉴스레터' 구독자 모집 이벤트] 푸짐한 경품 증정!
▶ [2019 올해의 인물] 독자 여러분이 직접 뽑아주세요. 투표 바로가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