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89193 0372019121356889193 05 0501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43590000 1576244819000

벤투호, ‘소림’ 중국전 어쩌나…김문환도 ‘부상 아웃’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파울루 벤투 감독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3연패에 도전하는 벤투호에 부상 악재가 이어지면서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원톱 스트라이커 김승대(전북)에 이어 오른쪽 풀백 김문환(부산)도 부상으로 도중 하차하게 된 것.

대한축구협회는 13일 “김문환이 오전 훈련 도중 왼쪽 허벅지에 불편함을 호소했다”며 “검사 결과 왼쪽 허벅지 내전근 부분 파열 진단을 받았다. 치료에 4주가 필요해 대표팀 소집에서 해제됐다”고 밝혔다.

11일 홍콩과 대회 1차전에서 벤치를 지켰던 김문환은 15일 중국과 2차전에는 출전이 유력했지만 허벅지 부상으로 대회를 끝까지 치르지 못하게 됐다.

이에 따라 이번 대회에서 부상으로 도중 하차한 선수는 오른쪽 갈비뼈 미세 골절과 폐 타박상 진단을 받은 김승대에 이어 김문환까지 2명으로 늘었다.

거친 플레이를 펼치는 중국전을 앞둔 벤투호는 21명(골키퍼 3명 포함)으로 남은 2경기를 치르게 됐다.

pow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