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6516 0252019121456896516 01 0101001 6.1.3-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31953000 1576336055000 related

北 "거대한 힘 비축…美, 언행 삼가야 연말 편할 것"

글자크기
조선일보
북한군 서열 2위인 박정천( 사진) 조선인민군 총참모장은 14일 "최근 국방과학원이 중대한 의미를 가지는 시험들을 연이어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미국은 언행을 삼가라"고 경고했다.

박 참모총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국방력 강화 사업에서 거대한 성과들을 이룩해 나가고 있다는 것을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은 앞서 지난 7일과 13일 두 차례에 걸쳐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정보 당국은 이들 시험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사용될 액체 연료 엔진 개발과 관련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박 참모총장은 "우리는 거대한 힘을 비축했다"며 "힘의 균형이 철저히 보장되어야 진정한 평화를 지키고 우리의 발전과 앞날을 보장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힘의 실체를 평가하는 것은 자유겠으나 똑바로 보고 판단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라며 "첨예한 대결상황 속에서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은 우리를 자극하는 그 어떤 언행도 삼가해야 연말을 편하게 지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적대 세력들의 정치적 도발과 군사적 도발에도 대비할 수 있게 준비돼 있어야 하며 대화도, 대결도 낯설어하지 말아야 한다"며 "우리 군대는 최고영도자의 그 어떤 결심도 행동으로 철저히 관철할 수 있는 모든 준비가 되어있다"고 했다.

박 참모총장은 "최근 진행한 시험의 귀중한 자료들과 경험, 그리고 새로운 기술들은 미국의 핵 위협을 확고하고도 믿음지갛게 견제, 제압하기 위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또다른 전략무기 개발에 그대로 적용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박현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