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0396 0362019121556900396 02 0205001 6.0.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80300000 1576419086000 related

몸은 하나인데 머리는 둘… 올해의 사자성어는 ‘공명지조’

글자크기
한국일보

2019년 올해의 사자성어 '공명지조' 휘호. 교수신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느 한쪽이 사라지면 둘 다 죽게 되는 ‘운명공동체’란 의미를 가진 공명지조(共命之鳥)가 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로 뽑혔다.

교수신문은 2019년 올해의 사자성어 후보 10개를 놓고 교수들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1,046명 중 33%(347명)가 공명지조를 선택했다고 15일 밝혔다. 공명지조는 ‘아미타경’ 등 불교 경전에 등장하는 ‘한 몸에 두 개의 머리를 가진 새’를 말한다. 문자 그대로 목숨을 함께하는 새로, 어느 한쪽이 사라지면 공멸하게 되는 운명공동체다. 응답자들은 “정치가 좌우로 나뉘고 국민도 편싸움에 동조하고 있다”며 공명지조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공명지조를 올해의 사자성어로 추천한 최재목 영남대 철학과 교수는 “서로를 이기려고 하고 자기만 살려고 하지만, 어느 한쪽이 사라지면 죽게 되는 것을 모르는 한국사회에 대한 안타까움이 들었다”고 말했다.

어목혼주(魚目混珠)는 공명지조 다음으로 많은 선택(29%)을 받았다. 물고기 눈(어목)이 마치 진주와 같아 분간하기 어렵다는 뜻으로 가짜와 진짜가 마구 뒤섞여 있는 상태를 말한다. 이를 추천한 문성훈 서울여대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 등 무엇이 어목이고 진주인지 혼동으로 남을 수밖에 없는 상황 때문”이라며 추천 배경을 밝혔다.

교수신문은 2001년부터 매년 한 해를 상징하는 사자성어를 선택한다. 지난해 선정된 사자성어는 ‘짐은 무겁고 가야 할 길은 멀다’는 뜻의 임중도원(任重道遠)이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